[CEO 연봉공개] 권오현 244억 ‘연봉킹’… 총수 1위는 신동빈 152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권오현 삼성전자 종합기술원 회장. / 사진=삼성전자
권오현 삼성전자 종합기술원 회장. / 사진=삼성전자
국내 기업인들의 연봉이 공개됐다. 1위는 지난해 244여억원을 수령한 전문경영인 권오현 삼성전자 종합기술원 회장이 차지했다. 총수 중에서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152억원으로 1위에 이름을 올렸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DART)에 따르면 지난해 급여 18억4000만원, 상여금 77억1900만원, 기타 근로소득 148억2100만원 등 총 243억8100만원을 받아 3년 연속 ‘연봉킹’ 자리를 지켰다.

삼성전자 반도체 사업부문이 슈퍼사이클에 힘입어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한데 따른 것이다. 윤부근 삼성전자 대외협력담당 부회장은 지난해 76억6900만원의 연봉을 받았고 신종균 삼성전자 인재개발담당 부회장은 84억2700만원을 수령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급여 3억1800만원과 상여금 5억2900만원, 복리후생비 2400만원 등 8억7100만원을 연봉으로 받았다. 재판 등의 영향으로 지난해 1월~2월 중순 근무한 보수만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재벌 총수 가운데서는 신동빈 롯데 회장이 가장 많은 연봉을 수령했다. 신 회장은 롯데케미칼, 호텔롯데, 롯데쇼핑, 롯데칠성음료, 롯데지주, 롯데건설, 롯데제과 등에서 지난해 총 152억3300만원을 받았다.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은 현대차로부터 45억7900만원, 현대모비스로부터 34억3000만원 등 총 80억900만원을 수령했고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상여금 없이 20억원만을 연봉으로 받았다.

구본무 LG그룹 회장은 63억3000만원을 받았다. 허창수 GS그룹 회장은 GS 50억3400만원, GS건설 22억6900만원 등 73억300만원의 연봉을 받아 총수 가운데 3위를 차지했다.

건설사 가운데 연봉왕은 최치훈 삼성물산 전 사장이다. 그는 57억5500만원의 연봉을 받아 10대건설사 CEO 가운데 가장 많은 보수를 수령했다.

정몽규 현대산업개발 회장 25억6200만원을 받았다. 이 외에 이해욱 대림산업 부회장 20억원, 조기행 SK건설 부회장 11억7700만원, 임병용 GS건설 사장 8억8500만원, 한찬건 전 포스코건설 사장 6억5600만원, 최광호 한화건설 대표 5억2900만원, 하석주 롯데건설 사장 5억2600만원 등을 지난해 연봉으로 수령했다.
 

  • 0%
  • 0%
  • 코스피 : 2620.67상승 0.2313:21 05/18
  • 코스닥 : 870.03상승 4.0513:21 05/18
  • 원달러 : 1271.00하락 413:21 05/18
  • 두바이유 : 110.88상승 4.2313:21 05/18
  • 금 : 1818.20상승 4.713:21 05/18
  • [머니S포토] 5·18 민중항쟁 제42주년 서울기념식
  • [머니S포토] 김동연 "경기지사 선거, 도민 위한 선거...정치싸움 흘러 안타까워"
  • [머니S포토] 민주당 송영길 "누구나 내집 마련... SH임대주택 15만호 공급"
  • [머니S포토] 광주로 향하는 이종섭 국방부 장관
  • [머니S포토] 5·18 민중항쟁 제42주년 서울기념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