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프로세서 개발, 흔들리는 ‘인텔 제국’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 캘리포니아주 산타클라라에 위치한 인텔 본사. /사진=뉴시스/AP
미국 캘리포니아주 산타클라라에 위치한 인텔 본사. /사진=뉴시스/AP

20년간 세계 메모리 시장을 이끈 인텔 제국이 흔들린다.

인텔은 지난해 삼성전자에 전체 메모리업계 선두자리를 내준데 이어 비메모리분야에서도 AMD의 추격과 함께 애플의 프로세서 개발 소식 등 연이은 악재를 맞았다.

2일(현지시간) 주요 외신에 따르면 애플은 아이폰, 아이패드 등 모바일 기기를 비롯해 개인용 컴퓨터와 맥 제품 호환성 향상을 위한 프로세서를 개발 중이며 이르면 2020년부터 자체반도체를 사용할 계획이다.

애플이 자체 개발한 프로세서를 사용할 경우 제품 개발 속도도 스스로 조절할 수 있게 된다. 인텔의 프로세서 개발일정에 맞출 필요가 없어지기 때문.

또 휴렛팩커드(HP), 레노버, LG전자, 삼성전자 등 PC시장에서 인텔프로세서를 사용하는 경쟁자들과 차별화도 꾀할 수 있음은 물론 스펙터, 멜트다운 등 각종 보안이슈에서도 상대적으로 자유로운 위치를 점할 수 있다.

애플이 차지하는 인텔의 매출은 전체의 5% 수준으로 추산되는만큼 애플의 이번 결정은 인텔에 적지 않은 타격을 줄 전망이다. 실제 애플의 프로세서 자체 개발 소식이 알려지자 인텔 주가는 3.16% 급락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인텔이 지난해 상징성이 큰 선두자리를 삼성전자에 내준데 이어 보안이슈, 애플 프로세서 자체 개발 등 각종 악재에 발목이 잡힌 양상”이라며 “PC업계에서 절대적 위치를 장악한 인텔의 지위가 흔들릴 수 있다”고 말했다.
 

박흥순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23:59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23:59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23:59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23:59 05/20
  • 금 : 1842.10상승 0.923:59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