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일웅 전 의무실장, 지난해 8월 퇴직… 신홍경 의무대장이 겸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청와대 전경. /사진=뉴스1
청와대 전경. /사진=뉴스1

황일웅(51) 청와대 의무실장이 지난해 8월말 개인적인 사정으로 퇴직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3일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황 실장이 지난해 6월에 청와대에 들어와 3개월 정도 근무한 뒤 개인적 이유로 8월말에 그만뒀다"고 말했다

황 실장은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에 이어 문재인 대통령의 의무실장으로도 일하며, '삼대(三代) 의무실장'이라는 수식어가 붙었다.

대통령 건강에 이상이 있을 때 청와대를 찾아와 치료하는 주치의와 다르게 의무실장은 청와대 본관 인근 건물에 상근하면서 매일 대통령의 건강을 살피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

황 실장의 퇴직 뒤 의무실장은 새로 채워지지 않은 상태로, 신홍경 의무대장이 의무실장 업무를 대행하고 있다.

황 실장은 지난해 11월 자신의 페이스북에 "그동안 참으로 감사했던 삶이었다. 세 분의 대통령을 모시는 영광을 가졌다"며 "이제는 감사하는 마음으로 편하게 모든 것을 내려놓고 제 자신과 가족을 위해서 살 수 있는 기회를 얻은 것 같다"고 적은 바 있다.

일각에선 황 실장의 사임과 관련 대통령경호처 등 청와대 내부 조직과의 갈등설도 돌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08.93하락 0.26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