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서대문구 초등학교 3층서 노동자 추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뉴시스 DB
/뉴시스 DB
서울 서대문구 한 초등학교 건물 외벽에서 작업을 하던 50대 노동자가 추락해 숨졌다.

3일 서울 서대문경찰서와 서대문소방서에 따르면 지난 2일 오후 3시35분쯤 서대문구 한 초등학교에서 3층 외벽 리모델링 작업을 하던 A씨(52)가 9m 아래로 떨어졌다.

이 사고로 A씨가 크게 다쳐 의식과 호흡이 없는 상태로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사망했다.

당시 A씨를 포함해 동료 3명이 공사 현장에 있었으나 각자 작업 위치가 달라 추락 장면을 직접 목격하지는 못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은 건물 외벽 받침대가 일부 부서져 있던 정황 및 관계자 진술 등을 토대로 안전규정 준수 여부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강영신
강영신 lebenskunst@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28.26상승 22.3913:26 05/25
  • 코스닥 : 876.98상승 11.9113:26 05/25
  • 원달러 : 1263.30하락 2.913:26 05/25
  • 두바이유 : 107.94하락 1.5313:26 05/25
  • 금 : 1865.40상승 17.613:26 05/25
  • [머니S포토] 심폐소생술 훈련하는 라이프가드
  • [머니S포토] 지지읍소 김은혜 "많은 사전투표, 민주당 독주 막을 길"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이준석·한덕수
  • [머니S포토] 심폐소생술 훈련하는 라이프가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