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김문수는 친박 극우, 한국당과 연대 가능성 제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바른미래당 하태경 최고위원. /사진=뉴시스
바른미래당 하태경 최고위원. /사진=뉴시스

3일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일각에서 제기하는 6.13 지방선거 자유한국당과의 '부분 연대론'에 대해 "우리 당 존립 자체를 부정하는 것"이라며 확실히 선을 그었다. 

이날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한 하 최고위원은 "자유한국당 김문수 전 경기지사는 자기 스탠스를 친박, 극우로 해온 것 아닌가"라고 지적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김 전 지사는) '박근혜 전 대통령 무죄다, 그리고 이 정권은 '빨갱이 정권'이다'라고 말하며 딱 친박 극우로 (좌표를 설정)했기 때문에 (김 전 지사가 후보가 되면) 자유한국당은 보수당도 아닌 극우당"이라고 규정했다.

그는 이어 "저희들의 목표는 건전한 보수는 포괄하며, 오히려 왼쪽까지도 확장하는 여건을 조성하는 것"이라고 말하며 김 전 지사가 자유한국당 후보가 될 경우 바른미래당의 승리를 자신했다.

또한 하 최고위원은 "친박 극우로 하고 있는 한국당과 선거 연대는 하나도 없다. 당대당 선거 연대도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그는 연대 논란을 촉발시킨 유승민 공동대표의 발언에 대해서는 "원희룡 제주지사에 대한 인간적인 미안함"이라며 "원 지사가 안타깝게 (선거 연대를) 요구하는데 나 몰라라 할 수는 없는 그런, 사실 정치보다 인정이 앞선 것"이라고 평가했다.

하 최고위원은 그러면서도 "유 대표가 (연대)거론으로 인해 난타를 당함으로 더더욱 연대 가능성이 제로라는 게 확인됐다"고 전했다.

하 최고위원의 이 같은 발언은 한국당과 연대가능성 제기와 함께 다른 당으로부터 받을 공격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함으로 해석된다.

하지만 지금처럼 집권 여당의 지지율이 계속해서 상승하는 상황이라면, 불투명한 선거전망을 갖고 있는 야당에서 지역별로 연대할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