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 인터뷰서 '뒤늦은 후회' 언급… 뭐라고 했길래?

 
  • 머니S 강산 기자|조회수 : 1,074|입력 : 2018.04.03 15:40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상 '남북평화협력 기원 남측 예술단 평양 공연' 예술감독. /임한별 기자
윤상 '남북평화협력 기원 남측 예술단 평양 공연' 예술감독. /임한별 기자
윤상 예술감독이 '남북평화협력 기원 남측 예술단 평양 공연'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특히 가수 최진희가 부른 '뒤늦은 후회'를 언급해 눈길을 끈다.

지난 2일 평양 고려호텔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측 곡을 할 때 온도가 확 달라지면서 이분들도 경계가 풀어지더라. 이렇게 좋아하는데 우리가 준비를 해줄 걸"이라고 말했다.

윤 예술감독은 또 "'뒤늦은 후회'가 북측에서 인기가 많은 곡인데 잘 맞을 것 같아 최진희씨가 부르는 게 좋지 않을까 했다"며 "북측에서 콕 집어서 부탁했다는 사실은 몰랐다"고 밝혔다.

윤 예술감독은 "우리가 사실 북측 노래를 잘 몰라 이번에 북한 노래를 많이 준비하지 못해 미안했다"며 "다음에 기회가 된다면 북쪽 음악을 우리 식으로 들려드리고 싶다"고 했다. 또 "노래 한 곡 끝날 때마다 (김정은) 위원장이 계속 박수를 쳤다"며 "(김정은) 위원장이 '남자는 배 여자는 항구' 편곡을 특히 재미있어 했다"고도 했다.

그는 "3일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열리는 남북 합동 평양 공연에서 연주될 '우리의 소원' '다시 만나요'는 단독 공연때와 달리 북한 측 편곡으로 연주될 예정"이라며 "북한 측이 선물을 하겠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아이돌이 많이 왔으면 좋았을 텐데, 북측에서 갑자기 너무 낯선 것을이 올 수 있어 우려의 눈빛을 가졌던 것도 사실"이라며 "싸이가 참가하지 못한 아쉬움을 달래고, 가장 젊은 제너레이션을 소개하는 역할을 레드벨벳이 훌륭하게 해 줬다"고 평가했다.

한편 최진희를 비롯한 남측 예술단은 3일 류경정주영 체육관에서 북측 예술단과 합동공연을 펼친다. 1만2000석 규모로 이 공연 역시 만석이다.
 

강산
강산 kangsan@mt.co.kr

강산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7.22상승 11.3518:03 05/25
  • 코스닥 : 872.69상승 7.6218:03 05/25
  • 원달러 : 1264.60하락 1.618:03 05/25
  • 두바이유 : 107.94하락 1.5318:03 05/25
  • 금 : 1846.30하락 19.118:03 05/25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 [머니S포토] 국정원장 인사청문회, 의견 나누는 '김규현'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첫 차별금지 공청회…국민의힘 전원 불참
  • [머니S포토] 제74회 국회 개원 기념식, 국민의례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