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조, "제주4.3사건 당시 제주는 '침묵의 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양승조 의원./사진=뉴스1
양승조 의원./사진=뉴스1

충남지사에 출사표를 던진 양승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제주 4.3 사건 70주년 추념일을 맞아 "70년 전 제주는 '침묵의 섬'. 그때의 제주도민들은 영문도 모른 채 공포를 겪었다"고 제주의 참상을 설명하며 유족과 피해자들을 위로했다. 

양 의원은 3일 "4.3 사건은 극단적 이념을 앞세운 특정 정치집단과 국가권력의 횡포로 무고한 제주도민을 죽음으로 내몬 끔찍한 사건"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양 의원은 "당시 제주도민을 탄압한 주체는 국가 권력이었고 역대 정부는 도민 앞에 무릎 꿇고 사죄해야 할 책임을 다하지 않은 채 침묵했다"며 "김대중정부에 와서 4.3사건에 대한 특별법이 제정됐고, 노무현정부에 들어서서 공식사과가 이뤄졌다"고 지적했다.

양 의원은 정부의 책임있는 행동을 주문했다. 그는 "정부의 책임 있는 행동은 여전히 계속돼야 한다"며 "피로 얼룩졌던 제주와 그곳 유족들의 눈물을 닦아주고 그 역사를 기억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충남지사 출마를 선언한 충청남도의 정치인으로서 4.3 사건으로 인해 여전히 고통받는 유족들을 비롯한 제주도민께 깊은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국가공직자윤리위원회에 따르면 양 의원은 지난해보다 1억7074만원 늘어난 6억475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양 의원은 후원금만 1억4071만원을 모금했다.
 

심혁주
심혁주 simhj0930@mt.co.kr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08.93하락 0.2618:01 05/27
  • 금 : 1847.60상승 1.3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