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문 대통령 추념사 감사… 4·3특별법 조속히 통과돼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원희룡 제주지사. /사진=뉴스1
원희룡 제주지사. /사진=뉴스1

원희룡 제주지사가 3일 문재인 대통령이 제70주년 4·3 희생자 추념식에 참석한 것에 대해 “유족들의 감동, 도민들의 감사의 마음은 이루 말할 수 없이 크다”며 감사를 표했다.

원 지사는 이날 4.3 희생자 추념식 이후 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생존자 및 유족 위로 오찬 환영사를 통해 “4.3 70주년 국가 추념식을 4.3 영령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대통령님을 모시고 치렀다. 무엇보다 문재인 대통령 내외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원 지사는 “국가추념일 이후 대통령께서 직접 참석해 주시면서 대통령 경호에 따르는 여러 가지 제약이 있음에도 비표 배열을 최소화시켜 우리 역사상 가장 많은 유족이, 정말 온 식구가 대통령과 4·3평화공원에 올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대통령님께서 추념사를 통해서 4.3 직접 희생자와 유족뿐만 아니라 4.3 기억을 지키기 위해 어렵게 고생했던 분을 일일이 거명하시면서 그에 대한 감사와 미안함을 표시해 주셨다”며 “저도 중간에서 눈물을 흘리고 훌쩍이는 소리를 들었다. 아마 유족들과 4.3의 기억을 지키기 위해 노력하신 많은 분이 대통령의 위로와 감사의 말씀에 그동안의 복받침과 설움들이 녹아내렸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원 지사는 이날 문 대통령에게 제주4·3의 완전한 해결을 위한 정부의 지원을 직접 건의했다.

원 지사는 “국가 공권력에 의해 피해를 입은 4·3 피해자와 유족의 아픔을 치유하고 진실과 명예를 회복할 수 있도록 국가 차원의 지원이 필요하다”면서 “국회에 계류 중인 4·3특별법이 조속히 통과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4·3특별법에는 공권력에 의해 억울하게 희생당한 유족에 대한 배·보상(대상자 7만3658명), 당시 불법 군법회의의 무효화(대상자 3457명), 생존 희생자 및 고령 유족의 치유를 위한 4·3 트라우마 치유센터 건립 등이 포함됐다.

또 4·3 생존희생자 및 유족의 생활보조비 국비 지원, 4·3유족복지센터 및 의료요양시설 건립, 4·3 유족공제조합 설립, 제주도 내 국립 세계평화인권센터 설립 등도 함께 건의했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47.38상승 8.0918:03 05/23
  • 코스닥 : 883.59상승 3.7118:03 05/23
  • 원달러 : 1264.10하락 418:03 05/23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3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3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머니S포토] 지지호소 하는 송영길 후보
  • [머니S포토] D-9 지선, 서울 교육을 책임질 적임자 누구?
  • [머니S포토] 국힘 지선 중앙선대위. 악수 나누는 권성동-김기현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