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타야 살인사건, 피의자 국내 송환… "혐의 인정 안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파타야 살인사건. /사진=그것이 알고싶다 방송캡처
파타야 살인사건. /사진=그것이 알고싶다 방송캡처

태국 파타야 살인사건 피의자가 2년여만에 붙잡혀 한국으로 송환됐다.

경찰청은 2015년 11월 태국에서 20대 컴퓨터 프로그래머를 살해한 혐의로 김모씨(33)를 베트남에서 검거해 국내로 송환했다고 오늘(6일) 밝혔다. 김씨는 이날 밤 9시쯤 인천공항에 내린 직후 "살해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안한다"고 짧게 말한 뒤 공항을 빠져나갔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태국에서 불법 사이버도박 사이트를 운영하기 위해 고용한 컴퓨터 프로그래머 임모씨(당시 26)를 "군기 잡는다"는 핑계로 상습적으로 폭행했다.

김씨는 피해자가 이런 폭행 사실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것을 알고 격분해 2015년 11월21일 새벽 태국 파타야 모 리조트에서 다른 피의자 2명과 함께 임씨를 구타·살해했다. 이후 사체를 유기하고 베트남으로 도피했다.

공범인 한국인 피의자 2명은 모두 검거됐다. 피의자 윤모씨(34)는 2015년 11월21일 태국 경찰에 자수해 살인·마약판매 복용 혐의로 15년형을 선고받고 태국 내 수감 중이다. 또 다른 피의자 김모씨(32)는 같은해 12월29일 베트남에서 국내 송환돼 사체유기혐의로 1년 복역 후 출소했다.

사건발생 직후 경찰청은 2015년 11월23일 인터폴 적색수배를 신청하고 베트남 공안부에 국제공조수사를 요청했다.

진척이 없던 수사는 "피의자가 베트남 부온마투엇 지역 한국식당 건물 2층에 은신 중"이라는 첩보가 입수되면서 급물살을 탔다. 경찰청은 주베트남 경찰 주재관들에게 베트남 공안과 함께 공조 수사토록 지시했다.

호찌민 공안부는 지난달 13일 사복 공안 8명을 급파해 호치민 서북쪽 약 400㎞ 떨어진 피의자의 은신처를 급습해 검거했다.

경찰청 관계자는 "베트남 공안부는 피의자가 조직폭력배 출신이고 살인범이라는 점을 고려해 자국 호송관까지 국내로 파견해줬다"며 "앞으로도 공조수사 회의를 열어 도피 중인 한국인 피의자 40여명의 적극적인 검거·송환을 협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6.65상승 21.0609:34 04/13
  • 코스닥 : 1004.47상승 3.8209:34 04/13
  • 원달러 : 1124.60하락 0.309:34 04/13
  • 두바이유 : 63.28상승 0.3309:34 04/13
  • 금 : 61.10상승 0.1609:34 04/13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 [머니S포토] 국회 정무위 소위,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건리
  • [머니S포토] 민주당 노인위, 착잡한 마음으로...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