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조선 1분기 수주량 중국 제치고 1위… 글로벌 선박발주량 급증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LNG선. /사진=삼성중공업 제공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LNG선. /사진=삼성중공업 제공
한국 조선업이 중국을 제치고 올 1분기 수주실적 세계 1위를 차지했다.

6일 영국의 조선해운시황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1~3월 한국의 누적 수주량은 263만CGT로 196만CGT를 기록한 중국과 80만CGT를 기록한 일본을 제치고 1위로 올라섰다.

한국 조선업계는 1분기 전 세계 발주량(623만CGT) 가운데 42.2%를 따냈고, 중국 점유율은 31.5%에 그쳤다. 특히 지난달 국내 조선사들은 LNG와 초대형유조선(VLCC) 등 일반선을 압도적으로 수주하며 전세계 선박발주량의 72%를 독식했다.

장기간 침체했던 글로벌 선박발주는 최근 급증하고 있다. 최근 3년간 1분기 전세계 발주량을 비교해보면 2016년 1분기 305만CGT에서 2018년 1분기 623만CGT로 두배 이상늘었다. 발주가 늘며 대부분 선종의 선가지수는 점진 상승하고 있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전세계 선박 발주 시장이 얼어붙었던 2016년 이후 조선 경기의 회복세가 완연하다”고 말했다.

 

최윤신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1.66하락 49.0418:03 04/21
  • 코스닥 : 1022.22하락 9.6618:03 04/21
  • 원달러 : 1118.60상승 6.318:03 04/21
  • 두바이유 : 66.57하락 0.4818:03 04/21
  • 금 : 65.74상승 0.9118:03 04/21
  • [머니S포토] 이상직 체포동의요청 이유 설명하는 '박범계'
  • [머니S포토] 오세훈 '청년 스타트업 대표들 의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의총 참석한 '주호영'
  • [머니S포토] 당쇄신 단합 강조 '민주당' 오전 화상 의총 진행
  • [머니S포토] 이상직 체포동의요청 이유 설명하는 '박범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