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소형 자동차, 자동차분류체계 편입… “고속도로·전용도로 운행 제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초소형 전기자동차. /사진=뉴시스
초소형 전기자동차. /사진=뉴시스
경차보다 작은 ‘초소형 자동차’가 국가 자동차분류체계에 정식으로 편입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는 자동차분류체계에 초소형 자동차를 신설하는 내용을 담은 ‘자동차관리법 시행규칙’ 개정안을 다음달 15일까지 입법예고한다고 밝혔다.

현재 자동차는 배기량과 크기에 따라 경차, 소형차, 중형차, 대형차로 분류하고 종류별로 승용차, 승합차, 화물차, 특수차 등으로 나뉜다.

초소형 자동차는 경차로 분류될 예정이다. 경차는 배기량 1000㏄ 미만으로 길이 3.6m, 너비 1.6m, 높이 2.0m 이하인 차량이다.

개정안에 따르면 초소형차는 배기량이 250㏄ 이하(전기차는 정격출력 15kW 이하)이며 총무게 600kg(화물자동차는 750kg), 최고속도는 80km/h 이하로 제한된다.

국토부는 이미 초소형차의 안전 기준을 담은 ‘자동차 및 자동차 부품의 성능과 기준에 관한 규칙’ 개정안 입법예고를 마치고 이에 대한 규제심사를 진행하고 있다.

초소형 자동차가 법으로 규정되면 자동차업계의 초소형차 생산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안전 등의 문제로 고속도로나 자동차전용도로에서 운행은 허용되지 않을 전망이다.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3 12/02
  • 금 : 1809.60하락 5.618:03 12/02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