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70% "외모로 업무능력 미리 평가한 적 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직장인 10명 중 7명이 외모만으로 상대방의 비즈니스 능력을 미리 평가한 적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취업포털 커리어가 이같은 내용을 담은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4월3일부터 6일까지 커리어의 개인회원 375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이에 따르면 ‘외모를 보고 상대방의 비즈니스 능력에 대해 미리 평가한 적이 있나’라는 질문에 응답자의 70.1%가 ‘있다’고 답했다.

또한 직장인들은 평소 ‘나이보다 어려보인다는 말을 듣는 편(84.5%)’이라고 답했는데 이 중 40.7%가 ‘일할 때 어려보여서 문제를 겪은 적이 있다’고 답했다.

‘어려보여서 겪은 문제’로는 ‘반말을 듣는다(45%)’는 의견이 가장 많았으며 ‘업무 능력이 떨어질 것이라는 사람들의 편견이 있다’ 38%, ‘무시를 당한다’ 14.7%, ‘취직/이직이 어렵다’ 2.3% 순이었다.

반대로 ‘나이보다 많아보인다는 말을 듣는 편(13.1%)’이라는 이들은 ‘일할 때 나이가 많아보여서 문제를 겪은 적이 있다(79.6%)’고 답했다. ‘나이가 많아보여서 겪는 문제’로는 응답자의 76.9%가 ‘선배/상사/관리자로 오해받는다’고 밝혔다. 이어 ‘동료/동기들과 친해지기가 어렵다(10.3%)’, ‘취직/이직이 어렵다(7.7%)’, ‘업무 능력이 뛰어날 것이라는 사람들의 편견이 있다(5.1%)’ 순이었다.

그렇다면 직장인들은 일할 때 어떤 외모가 도움이 된다고 생각할까.

‘외모는 상관없다(41.3%)’는 의견이 가장 많았고 ‘제 나이처럼 보이는 외모’가 33.1%로 뒤를 이었다. ‘나이들어보이는 외모’ 20%, ‘어려보이는 외모’ 5.6%였다.

한편 직장 생활 중 동안 이미지에 영향을 주는 요소에는 ‘외모(47.5%)’, ‘말투(32.8%)’, ‘미숙한 업무 처리(8%)’가 상위권에 올랐고, 노안 이미지에 영향을 주는 요소에는 ‘외모(50.4%)’, ‘단어 선택(24.5%)’, ‘메이크업(12.3%)’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