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훈에 뿔난 네티즌들… "특혜논란 말이 되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매스스타트 금메달 이승훈. /사진=2018 평창사진공동취재단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매스스타트 금메달 이승훈. /사진=2018 평창사진공동취재단
스피드 스케이팅 이승훈 선수가 특혜 논란에 휩싸이면서 누리꾼들이 거세게 분노하고 있다.

앞서 지난 7일 SBS TV 교양 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겨울왕국의 그늘-논란의 빙상연맹’ 편을 방송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빙상연맹의 전명규(한국체대) 교수가 선수들에게 특혜를 줄 수도, 불이익을 줄 수도 있는 무소불위의 권력자로 소개됐다. 전현직 빙상선수들은 전 교수에게 잘못 보일 경우 '없는 사람' 취급을 당하기도 했다고 증언했다.

전 교수 체제에서 가장 특혜를 본 사람 중 하나로 이승훈 선수가 꼽혀 시청자들에게 충격을 줬다. 이승훈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 매스스타트 경기에서 정상에 오르며 한국에 또 하나의 금메달을 안겼다. 그러나 정재원 선수가 체력을 많이 소모하는 페이스메이커 역할을 한 뒤 이승훈 선수가 막판 스퍼트로 금메달을 따면서 논란이 벌어지기도 했다. 이런 상황의 이면에는 전 교수의 지시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소식을 들은 누리꾼들은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이승훈, 빙상연맹 다 조사해라", "특혜논란 말이 되냐", "아니 이게 말이 되냐", "다 지시였다고?", "이승훈 금메달 박탈시켜라", "빙상연맹 어디까지인지" , "또 언플로 뒤에 숨는구나", "제발 좀 사과해라" 등 빙상연맹과 이승훈을 비난하는 댓글이 많았다.

반면 이승훈을 지지하는 사람들도 있었다. rlaw****는 "스피드는 완전한 기록 경기로 이번 오천, 만미를 보면서 이승훈 선수가 얼마나 노력했는지 확실히 느낄 수 있었다. 그것은 잊으면 안된다"며 이승훈 선수를 응원했다.

eyb0****는 "이승훈 선수의 노력과 재능이 이렇게 무시당하고 욕먹는 상황이 너무 안타깝다. 우리를 기쁘게 해줬던 선수인데"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8일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빙상연맹 수사촉구, 전명규 백철기 수사촉구’라는 청원 글이 올라왔다. 게시물 작성자는 “국가대표 노진규 선수 치료 연기시킨 당사자, 국가대표 노선영 선수에 대해 악의적인 보도지침, 허위사실 유포, 이승훈 선수 금메달 따게 도와준 권력남용, 이승훈 선수 금메달 박탈, 전명규 권력남용 처벌을 원한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청원자는 “실력으로 국가대표 선발전이 아닌 한 선수를 위해 밀어주는 식, 또한 세계대회에 나가서 한 선수를 위해 페이스 메이커 하는 식, 이게 과연 정당할까?”라며 “이승훈 선수는 과연 정정당당하다고 말할 수 있을까?”라고 지적했다.
 

강산
강산 kangsan@mt.co.kr  | twitter facebook

강산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5.59상승 3.7118:01 04/12
  • 코스닥 : 1000.65상승 11.2618:01 04/12
  • 원달러 : 1124.90상승 3.718:01 04/12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12
  • 금 : 60.94하락 0.318:01 04/12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 [머니S포토] 국회 정무위 소위,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건리
  • [머니S포토] 민주당 노인위, 착잡한 마음으로...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