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훈 4관왕 위한 큰그림?… "전명규 한 사람이 좌지우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한빙상경기연맹./사진=뉴스1
대한빙상경기연맹./사진=뉴스1

빙상연맹 관계자들의 처벌과 함께 스피드 스케이팅 이승훈 선수의 금메달 박탈을 요구하는 청와대 청원이 올라온 가운데 논란에 도화선이 된 방송 내용이 눈길을 끈다.

SBS 시사·교양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가 지난 7일 잊을 만하면 되풀이되는 빙상스포츠 문제의 배후로 전명규 한국체육교육대 교수(대한빙상경기연맹 부회장)를 지목했다.

‘그것이 알고 싶다’ 취재진은 ‘겨울왕국의 그늘 – 논란의 빙상연명’을 주제로 한 이날 방송에서 빙상연맹 내 메달 몰아주기와 파벌 의혹 등에 대해 다뤘다.

이날 방송에 출연한 빙상연맹 소속 선수들은 “전명규 교수에게 한번 찍히면 철저히 없는 사람 취급을 당했다”고 고백했다.

다른 관계자는 “전 교수가 해외 경기를 가면 ISU 임원들이 찾아와 인사를 한다”며 그의 영향력을 증언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매스스타트에 출전해 금메달을 딴 이승훈 선수가 전 교수가 주도 빙상연맹체제의 최대 수혜자라는 증언도 나왔다. 한 선수는 경기 전 전 교수에게 불려가 “이승훈이 4관왕 해야 하니 너희가 체력을 도와줘야 한다”는 지시를 받았다고 폭로했다.

익명의 관계자는 “언론에선 빙상연맹 내 파벌이 있다고 하는데 그렇지 않다”며 “전명규 단 한사람이 이사회 구성부터 선수 선발까지 좌지우지한다”고 폭로했다.

이어 “이렇다 보니 팀을 전체적으로 관리하는 게 아니라 메달 딸 선수를 정해두고 한 선수에 맞춰서 훈련을 진행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그것이 알고 싶다’ 취재진은 전 교수의 해명을 듣고자 여러 차례 접촉을 시도했지만 그는 취재를 피하며 아무런 답을 내놓지 않았다.

한편 방송 이후 이승훈과 빙상연맹에 대한 비난 여론이 쇄도했고, 이승훈의 메달 박탈과 빙상연맹 관계자 처벌을 요구하는 청원이 올라오기도 했다.
 

심혁주
심혁주 simhj0930@mt.co.kr  | twitter facebook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5.46상승 6.8413:00 04/19
  • 코스닥 : 1030.20상승 8.5813:00 04/19
  • 원달러 : 1118.20상승 1.913:00 04/19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3:00 04/19
  • 금 : 65.12상승 0.9513:00 04/19
  • [머니S포토] 박병석 의장 예방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
  • [머니S포토] 4.19 민주묘지 찾은 시민들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민에게 도움 주는 정책 새로운 입장 밝힐것"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박병석 의장 예방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