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증시 폭락, 미국 정부 ‘러시아재벌 제재' 발언 영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부 장관. /사진=머니투데이 DB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부 장관. /사진=머니투데이 DB
러시아 증시가 9일(현지시간) 하루 만에 11%이상 폭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러시아 RTS 지수는 모스크바 증권거래소에서 전 거래일 대비 141.5포인트(-11.44%) 내린 1094.98로 마감됐다.

이번 러시아 증시 폭락은 미국 재무부의 발언이 원인이 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6일 미 재무부는 러시아 정부 관료 17명과 신흥재벌 ‘올리가르흐’ 7명에 대한 제재 조치를 발표했다. 이러한 미국 정부의 조치에는 올리가르흐 소유의 국영 무기거래 회사·은행·에너지 기업 등 사업체들이 포함됐다. 이에 관련 기업 주가가 폭락한 것으로 분석됐다.

한편 같은날(현지시간) 뉴욕증시 주요지수는 상승마감했다.
 

홍승우
홍승우 hongkey86@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홍승우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5.59상승 3.7123:59 04/12
  • 코스닥 : 1000.65상승 11.2623:59 04/12
  • 원달러 : 1124.90상승 3.723:59 04/12
  • 두바이유 : 63.28상승 0.3323:59 04/12
  • 금 : 61.10상승 0.1623:59 04/12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 [머니S포토] 국회 정무위 소위,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건리
  • [머니S포토] 민주당 노인위, 착잡한 마음으로...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