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칠성동 고싸움놀이 축제 14일 개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광주 칠성동 고싸움놀이 축제 14일 개막
광주 남구는 국가 무형문화재 제33호인 고싸움놀이 축제를 오는 14일과 15일 양일간 칠석동 고싸움놀이 테마파크 일원에서 개최한다고 10일 밝혔다.

제36회 고싸움놀이 축제는 전통문화 계승과 발전을 위해 축제 첫날인 14일에 무형문화재 초청 공연과 시연, 국내 최고의 기예를 가진 재능꾼들이 무대에 올라 다채로운 전통놀이 한마당을 펼칠 예정이다.

2009년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된 국가지정 무형문화재 제8호인 우수영 강강술래가 관람객들에게 첫 선을 보이며,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춘 풍선매직 쇼 등 다양한 볼거리가 펼쳐진다.

또 국가 무형문화재 제58호 줄타기를 이수한 줄타기 신동 남창동 군의 공연 무대와 민요가수 민성아씨의 축하 공연이 이어질 예정이다.

오후 7시 30분부터는 축제의 서막을 알리는 개막식 행사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축제의 마당이 펼쳐진다.

개막식 첫 공연은 영국 에든버러 페스티벌 초청 공연과 광주의 자랑 타악그룹 얼쑤가 무대에 오르며, 천재 바이올리니스트인 유진 박은 사물놀이 협연을 통해 아리랑 판타지를 선보이며 4월의 밤을 뜨겁게 달굴 예정이다.

이어 국악인 남상일씨의 축하 공연과 밤하늘에 소원을 담아 비는 풍등 날리기, 신명나는 농악 및 우리의 소리와 비보잉 댄스가 어우러진 공연, 관객과 함께 매듭을 만들고 풀어가는 농심줄놀이와 용줄놀이, 불꽃놀이 등이 축제의 흥을 한층 더 북돋울 것으로 보인다.

15일에는 칠석농악단의 사물놀이 공연을 시작으로 국가 무형문화재 제17호 봉산탈춤, 전남 무형문화재 제18호 양태옥류 진도 북놀이, 광주 무형문화재 제18호 가야금 병창 기능 보유자인 황승옥 가야금 연주단의 가야금 병창 공연, 왕기철 명창이 선보이는 흥부가 박타는 대목은 축제 분위기는 한층 더 고조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또 축제 하이라이트인 고싸움놀이는 300여명의 고멜꾼과 줄잡이들이 동부고와 서부고로 나뉘어 협동과 단결, 악착같은 패기와 강한 투지를 앞세워 남도의 기상을 선보인다.

이밖에도 전국 5인 줄다리기 대회와 축제를 마무리하는 대동한마당 큰줄다리기는 많은 상품과 함께 수백명의 관람객이 참가해 열띤 승부를 펼치며 대미를 장식하게 된다.
 

광주=정태관
광주=정태관 ctk331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4.33상승 11.9518:02 04/15
  • 코스닥 : 1013.90하락 0.5218:02 04/15
  • 원달러 : 보합 018:02 04/15
  • 두바이유 : 보합 018:02 04/15
  • 금 : 0.00보합 018:02 04/15
  • [머니S포토] 16일 0시 개통, 마무리 단장 들어간 '신월여의지하도로'
  • [머니S포토] 자가격리 마친 이낙연 전 대표
  • [머니S포토] 프로포폴 불법 투약 '채승석' 2심서 집유
  • [머니S포토] KT, ESG 경영에 노사 손붙잡다
  • [머니S포토] 16일 0시 개통, 마무리 단장 들어간 '신월여의지하도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