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횡령·취업청탁' 혐의 신연희, 재판서 혐의 전면 부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횡령과 취업청탁 혐의를 받고 있는 신연희 강남구청장이 10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1차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횡령과 취업청탁 혐의를 받고 있는 신연희 강남구청장이 10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1차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공금횡령과 취업 청탁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신연희 강남구청장(70) 측이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5단독 김현덕 판사 심리로 10일 열린 첫 공판에서 신 구청장 측 변호인은 "격려금이나 포상금을 받아 보관하도록 부하직원에게 지시한 사실이 없고, 친인척 취업을 청탁한 일도 없다"고 주장했다. 

신 구청장은 구청장으로 취임한 2010년 7월부터 재선이후인 2015년 10월까지 부하직원을 통해 강남구청 각 부서에 지급되는 격려금과 포상금 총 9300여만원을 보관하고 개인적인 용도로 사용한 혐의를 받는다. 

또한 2012년 10월 구청의 위탁요양병원 선정업체 대표에게 친인척인 A씨(66)의 취업을 부당하게 요구한 혐의(직권남용·강요)도 있다.

신 구청장은 경찰 조사에서 관련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하지만 법원은 지난 2월 "범죄의 소명이 있고 수사과정에 나타난 일부 정황에 비춰볼 때 증거인멸의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이에 불복해 구속적부심을 신청했지만 기각됐다.
 

  • 0%
  • 0%
  • 코스피 : 2605.87하락 41.5118:01 05/24
  • 코스닥 : 865.07하락 18.5218:01 05/24
  • 원달러 : 1266.20상승 2.118:01 05/24
  • 두바이유 : 109.47상승 1.418:01 05/24
  • 금 : 1865.40상승 17.618:01 05/24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이준석·한덕수
  • [머니S포토]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유엔을 서울로"
  • [머니S포토] '신기업가정신' 선포식 개최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