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삼양식품, 상폐 가능성 제기 ‘하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양식품은 오너리스크가 상장폐지 실질검사까지 이어질 수 있다는 가능성이 제기되며 하락세를 나타내고 있다.

10일 오후 2시14분 현재 삼양식품은 전 거래일 대비 4600원(-5.97%) 내린 7만2400원에 거래되고 있다.

한유정 BNK투자증권 연구원은 “지난 2월20일 검찰은 경영비리 의혹 첩보 입수 후 삼양식품 본사 및 계열사를 압수수색했고 지난달 20일 전인장 회장, 김정수 사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조사했다”며 “수사핵심은 전 회장과 김 사장의 회사자금 배임 및 횡령”이라고 전했다.

만약 배임·횡령 금액이 자기자본 대비 5%를 초과하면 상장폐지 실질검사를 받게 된다.
 

홍승우
홍승우 hongkey86@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홍승우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9.12하락 2.7612:02 04/12
  • 코스닥 : 994.19상승 4.812:02 04/12
  • 원달러 : 1124.20상승 312:02 04/12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2:02 04/12
  • 금 : 60.94하락 0.312:02 04/12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회의 입장하는 '도종환'
  • [머니S포토] 주호영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의 발언
  • [머니S포토] 최고위서 발언하는 안철수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