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은경, 1억 외상 이어 450평 집 요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은경 1억외상. /사진=임한별 기자
신은경 1억외상. /사진=임한별 기자

배우 신은경이 1억 외상에 이어 450평 집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져 놀라움을 자아내고 있다. 지난 9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는 세금 체납으로 회생 절차를 밟고 있는 신은경에 대한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황영진 텐아시아 연예부 기자는 "신은경은 왜 번 돈은 다 없어지고 빚더미에 앉았겠느냔 의문이 있다"며 "신은경이 하루에 옷 쇼핑으로 1억 원을 썼다"는 전 매니저의 폭로에 대해 언급했다.

당시 백화점 명품매장의 직원은 "신은경이 1억 원어치 의상을 외상으로 가져간 후 돈을 주지 않아, 강제 퇴사 당했다"고 폭로했다.

최정아 스포츠월드 연예부 기자는 "전 소속사에서 4000만원을 변제하고, 신은경이 가져간 옷 중 4000만원어치를 반환했다"고 말했다. 김묘성 프리랜서 연예부 기자는 "그러고도 남은 옷 외상값은 약 4000만원으로, 직원이 은행 대출을 받아 나머지 외상을 갚고 퇴사까지 했다"고 설명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또 최 기자는 신은경과 연인 관계였던 남자 매니저의 증언을 전했다. 당시 그는 "신은경의 사치가 너무 심했다"면서 "남자친구와 만든 돈 한 푼 없는 소속사에 450평의 집을 요구했다. 고양이 6마리를 키우며 한 달 사료비만 150만원을 사용했다"고 덧붙였다.

남혜연 스포츠서울 연예부 기자는 신은경이 사치하게 된 이유에 대해 "1988년 16세에 데뷔해 아마 경제관념이 부족하고 일반인들과의 사회적 교류가 없었을 것"이라고 나름의 이유를 설명했다.

최 기자는 "신은경의 사치에는 약간 보상심리도 있다"며 "옛날부터 알던 분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면, 신은경이 어릴 때부터 집안 빚을 갚는 등 가장 역할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30~40대가 되면서 자신을 위한 소비를 하기 시작했고, 연예계 생활을 하면서 명품을 많이 접하게 된 신은경이 자연히 명품에 눈이 가지 않았을까"라고 덧붙였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9%
  • 41%
  • 코스피 : 2605.87하락 41.5118:01 05/24
  • 코스닥 : 865.07하락 18.5218:01 05/24
  • 원달러 : 1266.20상승 2.118:01 05/24
  • 두바이유 : 109.47상승 1.418:01 05/24
  • 금 : 1847.80상승 5.718:01 05/24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이준석·한덕수
  • [머니S포토]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유엔을 서울로"
  • [머니S포토] '신기업가정신' 선포식 개최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