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후원 전주비빔빵, 익산에 직영점 오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K이노베이션이 후원하는 사회적 기업 ‘전주비빔빵’이 익산시 직영점인 ‘농부의 빵’을 신규 오픈했다. / 사진=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이 후원하는 사회적 기업 ‘전주비빔빵’이 익산시 직영점인 ‘농부의 빵’을 신규 오픈했다. / 사진=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이 후원하는 사회적기업 ‘전주비빔빵’이 사회적 가치 확대에 나선다.

10일 SK이노베이션에 따르면 전주비빔빵은 지난달 24일 전라북도 익산시 어양공원 옆 ‘익산로컬푸드직매장’ 내 직영점 ‘농부의 빵’을 개장했다.

‘농부의 빵’은 사회적기업 천년누리전주제과가 전주를 벗어나 타 지역에 처음 진출한 직영점으로 익산지역 농산물의 우수성을 알리고 지역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설립됐다.

농부의 빵은 익산시의 특산물인 고구마와 로컬푸드를 활용해 만든 빵과 쿠키류를 판매한다. 이 곳에서는 운영지원을 위해 전주비빔빵에서 파견된 직원 두명과 함께 익산시 지역 취약계층 3명이 고용돼 총 5명이 근무 중이다.

장윤영 전주비빔빵 대표는 “전주비빔빵과 같이 ‘농부의 빵’도 익산 대표 빵집으로 브랜드화 하는 것이 목표”라며 “이를 통해 익산시 경제 활성화와 함께 사회적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전주비빔빵은 2013년,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과 전주시 지역 경제 활성화를 목표로 설립된 사회적 기업이다.

SK이노베이션은 전주비빔빵의 설립 초기에 창업자금 1억5000만원을 지원했으며 회계·재무, 생산관리, 마케팅, 홍보 등 사업 영역 전반에 걸쳐 프로보노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설립 초기 평균 28만원에 불과하던 전주비빔빵의 하루 매출액은 2018년 현재 약 600만원 규모로 성장했다. 같은 기간에 노인, 장애인 등 취약계층 직원 수는 4명에서 30명으로 늘어났다.

전주비빔빵은 전주시 완산구 서노송동 전주시청점과 작년 연말에 오픈한 전주한옥마을점에서 만나볼 수 있다. 주문은 오프라인 매장 외에도 ‘천년누리 전주제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 구매도 가능하다.

임수길 SK이노베이션 홍보실장은 “전주비빔빵의 익산 지역 진출은 사회적기업의 성장이 또 다른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사례”라며 “SK이노베이션은 이러한 사회적 가치 창출이 선순환 구조를 지속할 수 있도록 지원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2.03상승 0.1514:33 04/12
  • 코스닥 : 997.53상승 8.1414:33 04/12
  • 원달러 : 1126.10상승 4.914:33 04/12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4:33 04/12
  • 금 : 60.94하락 0.314:33 04/12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회의 입장하는 '도종환'
  • [머니S포토] 주호영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의 발언
  • [머니S포토] 최고위서 발언하는 안철수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