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제로금리로 6억달러 규모 외화 교환사채 발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한듬 기자
/사진=이한듬 기자
LG화학이 제로금리로 외화 교환사채를 발행한다. LG화학은 10일 해외 투자자금 조달 목적으로 6억달러(약 6400억원) 규모의 기명식 무보증 외화 교환사채를 발행하고 이를 유럽 비엔나 증권거래소에 상장한다고 공시했다.

교환사채는 상장법인이 발행하는 회사채의 한 종류로서 채권자의 의사에 따라 발행 기업이 보유한 주식(자사주 또는 타사주식)으로 교환할 수 있는 권리가 부여된 사채를 말한다.

이번 교환사채 발행 규모는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국내 민간기업 기준 최대 규모이며 유럽 증시 상장은 국내 최초다.

LG화학이 발행하는 외화 교환사채는 글로벌 투자확대를 위한 목적으로 달러(USD)와 유로(EURO) 등 2개의 통화로 동시 발행되며 만기 3년물로 만기이자율은 0%다.

교환대상은 LG화학 자사 보통주 128만4888주이며 10일 종가 36만8000원 기준, 달러의 경우 25~30%, 유로는 40~50%의 우수한 프리미엄으로 발행될 예정으로 총 금액은 6억달러 규모다.

2016년 12월 LG화학과 LG생명과학 합병시 LG생명과학 주주의 주식매수청구 요청에 따라 취득한 보통주를 대상으로 한다.

정확한 프리미엄 및 발행 금액은 투자자 모집 결과에 따라 11일 오전에 최종 확정된다. 10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의 경우 달러는 25% 유로는 40%의 잠정 프리미엄을 가정하여 발행금액을 산정했다.

LG화학은 글로벌 우량 신용 등급을 바탕으로 이번 외화 교환사채를 제로 금리로 발행해 글로벌 금리 상승기에 선제적 자금조달을 통한 금융비용 절감 효과를 누릴 수 있게 됐다.

이와 함께 LG화학은 글로벌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신뢰도 제고를 통한 투자자 저변을 확대해 국내기업 최초로 유럽 비엔나 증권거래소에 이번 외화 교환사채를 상장한다고 밝혔다.

LG화학은 우수한 해외 신용 등급을 입증해 통상적으로 해외 상장에 별도로 요구되는 투자설명서 제출 없이 유럽 증권거래소에 교환사채를 상장한 국내 최초의 기업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LG화학은 이번 외화 교환사채 발행으로 확보한 자금을 미래 성장기반 확충을 위한 폴란드, 중국 등 해외 투자에 주로 사용할 계획이다.

정호영 LG화학 최고재무책임자(CFO) 사장은 “최근 견조한 실적 흐름과 함께 미래 성장성을 인정 받아 우수한 조건으로 외화 교환사채를 발행했다는 점에 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재무건전성을 더욱 강화하고 사업구조 고도화를 지속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