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CK] “삼성생명의 삼성전자 지분 해소 긍정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투자증권은 12일 삼성생명의 삼성전자 지분 매각 문제에 대해 분할 매각할 경우 매년 매각차익이 유입된다는 점에서 매력적이라고 평가했다.

윤태호 애널리스트는 “삼성전자 지분 매각에 대해서는 시장의 해석이 엇갈린다”면서 “삼성전자 배당금은 7900억원 수준으로 삼성생명 세전이익 2조원의 상당 부분을 차지한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 지분 매각재원으로 재투자가 이뤄지지만 삼성전자 지분가치 25조7000억원에서 이연법인세 4조3000억원, 계약자 지분 7억4000억원을 제외하면 신규 투자재원은 기존 대비 54% 수준으로 떨어진다는 부연이다.

그러나 윤 애널리스트는 삼성생명의 전자 지분 해소를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 그는 “현재 삼성전자의 주주지분의 평가이익은 약 13조4000억원”이라며 “상기 지분을 10년 분할 매각을 가정해도 매년 1조3000억원의 매각이익이 순이익에 추가되고 5년 매각을 가정해도 매년 2조7000억원의 매각이익이 증가한다”고 진단했다.

일회성 이익이지만 실적 급등 구간이 장기간 지속된다는 시각에서다. 일부는 배당재원이 될 것이라는 점에서 배당수익률도 한 단계 상향될 수 있다.

다만 윤 애널리스트는 “삼성생명이 삼성전자 지분을 한 번에 대거 매각하고 삼성물산이 일시에 대규모 매입한다는 접근에는 부정적”이라며 “삼성전자 지분 이슈는 금산법/공정거래법 등 여러사안이 얽힌 사안으로 감독당국(금융위, 금감원, 공정위, 거래소 등)과 사전조율이 필요해 보인다”고 지적했다.

이어 “삼성은 여러 대안으로 감독당국과 조율한 후에 최종안을 중장기 로드맵으로 제시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며 “삼성물산도 효율화/사업개편을 순탄히 진행하고 개편을 위한 사전 대비가 필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효선
박효선 rahs135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박효선입니다. 많은 격려와 질책의 말씀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7.14상승 14.118:01 08/03
  • 코스닥 : 1036.11하락 1.6918:01 08/03
  • 원달러 : 1148.30하락 2.618:01 08/03
  • 두바이유 : 72.89하락 2.5218:01 08/03
  • 금 : 73.28하락 0.6218:01 08/03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 [머니S포토] 기본주택 정책발표 차 국회 찾은 이재명 지사
  • [머니S포토] 국회 정보위 출석하는 박지원 국정원장
  • [머니S포토] 김두관 대선 예비후보 '자영업자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