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하라 행동하라'… 광주·전남 세월호 4주기 추모 문화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해 광주지역 청소년들이 세월호 3주기 광주청소년촛불문화제 중 하나로 '임을 위한 행진곡' 등에 맞춰 퍼포먼스를 펼치고 있다. /사진=뉴스1
지난해 광주지역 청소년들이 세월호 3주기 광주청소년촛불문화제 중 하나로 '임을 위한 행진곡' 등에 맞춰 퍼포먼스를 펼치고 있다. /사진=뉴스1

세월호 참사 4주기를 맞아 광주·전남지역에서 다양한 추모 문화제가 진행된다.

오는 14일 광주시교육청은 5·18민주광장에서 청소년 추모 문화제와 광주 청소년 촛불 문화제를 열 예정이다. 

청소년과 시민 등 10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세월호 기억숲, 기억 전시, 플래시몹, 청소년 참여 부스, 청소년 버스킹 등 행사를 펼친다. 

세월호 참사 4주기를 기리는 분향소도 5·18민주광장에 설치한다. 분향소는 시민단체의 관리 아래 14일부터 16일 오후 9시까지 운영된다. 

4월 16일에 되면 세월호광주시민상주모임이 5·18민주광장에서 '기억하라! 행동하라!'는 주제로 추모문화제를 연다. 이 추모문화제에는 세월호광주시민상주모임과 시민단체, 마을공동체 등이 참여해 ‘세월호 참사의 진실규명’과 ‘생명존중, 안전사회 건설’을 촉구한다. 

이 외에도 광주 극장과 광주독립영화관은 세월호 4주기를 맞아 세월호에 관련된 다양한 영화들을 무료상영하며 세월호 참사를 잊지말고 기억하자는 메시지를 전달한다.

한편, 전남 진도 팽목항 분향소 앞에서는 16일 오후 4시16분 '세월호학살 4주기 팽목항 추모문화마당'이 열린다. 세월호광주시민상주모임, 전교조전남지부, 진도민주단체연석회의, 한울남도아이쿱생협, 한국민족춤협회 등이 주최·주관하며, 세월호 참사 관련 영화인 ‘공동의 기억: 트라우마’를 무료상영한다.

‘공동의 기억: 트라우마’는 세월호 참사 의미를 되새기고, 수면 위로 올라온 세월호처럼 이제는 우리의 아픈 기억에 대해 이야기하고 서로의 상처를 보듬어줄 시간이 필요하다는 내용을 갖는다.

세월호광주시민상주모임 관계자는 "4년이 지난 지금까지 세월호의 침몰 원인과 승객을 구조하지 않은 이유, 진상 규명을 방해했던 조직적인 힘들에 대해 확실히 밝혀진 것이 없다"며 "추모문화제를 통해 그 날의 진실을 묻고 산자들의 의무를 광주시민들과 되새기려 한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3232.53상승 7.5818:01 07/27
  • 코스닥 : 1046.55하락 1.0818:01 07/27
  • 원달러 : 1150.10하락 4.918:01 07/27
  • 두바이유 : 74.50상승 0.418:01 07/27
  • 금 : 71.59하락 0.6618:01 07/27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연일 계속되는 폭염'
  • [머니S포토] 질의 받는 김현아 SH 사장 후보자
  • [머니S포토] 與 윤호중 "정부와 함께 생활물류법 현장 안착되도록 점검"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