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3선 도전' 출사표 "서울, 10년 혁명 완성하고 싶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원순 서울시장이 12일 오전 6.13 지방선거 서울시장 출마선언에 앞서 서울 동작구 현충원을 찾아 현충탑에서 참배하고 있다./사진=뉴시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12일 오전 6.13 지방선거 서울시장 출마선언에 앞서 서울 동작구 현충원을 찾아 현충탑에서 참배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사람이 행복한 서울, 그 10년 혁명을 완성하고 싶습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6·13 지방선거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했다. 현역인 박 시장은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예비후보 중에는 출마 선언을 가장 늦게 했다.

박 시장은 12일 서울 여의도 소재 민주당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2022년 서울에 사는 보통 사람들이 건강하고 인간다운 삶, 자유롭고 정의로운 삶, 서로가 사랑하고 나누는 삶을 살고 있다고 말할 수 있도록 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친환경무상급식▲시립대 반값등록금▲채무 8조 감축과 사회복지 두배 증액▲비정규직의 정규직화
찾아가는동 주민센터▲12만호 임대주택공급과 국공립어린이집 30%달성▲재개발·뉴타운의 정리와 도시재생등 지난 6년간 박원순 체제 서울에서 이뤄낸 일들을 언급했다.

그는 "숨가쁜 혁신의 나날들이었다. 시민의 삶이 바뀌는 변화의 여정이었고 도시의 주인이 바뀌는 시간이었다"며 "이 모든 것은 시민과 함께 이룩한 성과다. 지난 6년 동안, 그리고 지금 이 순간도 내 삶을 바꾼 첫번째 도시 서울은 시민이 시장"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임한별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임한별 기자

박 시장은 그러면서도 청년, 젊은 부부, 홀몸노인, 구의역 사고 등 미흡했던 점들을 말하며 "가야 할 길이 멀다. 좀 더 근본적으로 서울을 바꿨어야 함에도 부족함이 많았다"고 자신의 시정을 돌아봤다.

박 시장은 "이제 문재인정부와 함께다. 서울의 생각과 가치가 대한민국의 철학으로 확장되고 있다. 서울의 정책이 대한민국의 표준으로 연결되고 새 정부의 모델이 되고 있다"며 "서울은 이제 각자도생의 세상을 끝내고 공동체적 삶에 기반한 사회적 우정의 시대를 열어갈 것이다. 서울은 촛불광장의 정신을 일상의 민주주의로 뿌리내리게 할 것"이라고도 했다.

그는 아울러 "이제 서울은 새로운 미래의 도전을 시작한다. 지난 6년의 서울시정의 경험으로 시민의 삶의 질을 높여갈 것"이라며 "서울은 청년의 사랑에 투자하는 도시, 혁신성장의 미래에 투자하는 도시, 평화에 투자하는 도시가 될 것이다. 도시의 매력과 품격을 높여 세계에서 으뜸가는 글로벌 도시를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박 시장은 ▲시민민주주의 원칙, 시민이 주인인 서울 ▲성평등 도시 서울 ▲2019년 전국체전 서울-평양 공동개최 및 경평축구 부활 등 남북평화 주도 ▲노인·장애인 맞춤서비스 및 영유아보육과 초등생 방과후 돌봄 공공책임제 실현 ▲비정규노동자·영세자영업자 위한 서울형 유급병가도입 ▲폐업자영업자에 고용보험료 지원 ▲청년미래기금 조성 ▲서울시 산하 위원회에 청년위원배치 의무화 등을 주요 공약으로 내세웠다.
 

강영신
강영신 lebenskunst@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6.13하락 4.2518:03 08/05
  • 코스닥 : 1059.54상승 11.6118:03 08/05
  • 원달러 : 1143.70상승 0.118:03 08/05
  • 두바이유 : 70.38하락 2.0318:03 08/05
  • 금 : 71.37하락 0.5118:03 08/05
  • [머니S포토] '이재명 열린캠프,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
  • [머니S포토] K-글로벌 백신 허브화 비전·전략 발표, 단상에 선 권덕철 장관
  • [머니S포토] 윤석열·최재형·홍준표 빠진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 전체회의
  • [머니S포토]  비대면 진행된 '대학교육회복위' 첫 회의
  • [머니S포토] '이재명 열린캠프,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