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주 사드 충돌 격화, 강제해산 중 부상·탈진자 속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2일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진밭교에서 주한미군 성주 사드기지 내 장비 투입을 반대하는 시민단체·주민에 대해 경찰이 강제해산 조치에 들어갔다. /사진=뉴스1
12일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진밭교에서 주한미군 성주 사드기지 내 장비 투입을 반대하는 시민단체·주민에 대해 경찰이 강제해산 조치에 들어갔다. /사진=뉴스1
주한미군 성주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기지 내 공사장비 반입을 저지하려는 시민단체·마을주민과 경찰의 충돌이 거세지면서 부상자와 탈진자가 속출하고 있다.

경찰은 12일 오전 10시35분부터 경북 성주군 소정리 진밭교에서 사드 반대 집회를 벌이고 있는 성주·김천 주민과 시민단체에 대한 강제해산에 들어갔다.

사드 반대 시민단체와 주민 150여명은 이날 오전부터 국방부가 사드 공사장비 반입을 시도하자 소성리 진밭교 앞뒤를 트럭 2대로 막고 다리 위에서 반대집회를 열었다.

경찰은 5시간 넘게 집회가 이어지자 오전 8시23분부터 10여차례 이상의 경고방송과 해산명령을 내린 뒤 강제해산에 들어갔다. 

하지만 주민들이 철제프레임을 용접해 만든 구조물과 대형 그물망으로 서로를 묶어 강력히 저항하는 바람에 해산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정의구현사제단 신부가 경찰과 사드반대 단체·주민의 몸싸움을 보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사진=뉴스1
정의구현사제단 신부가 경찰과 사드반대 단체·주민의 몸싸움을 보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사진=뉴스1

강제해산이 시작되면서 이를 저지하려는 주민·시민단체와 충돌이 발생해 곳곳에서 부상자가 속출했다.

현장에는 국가인권위 직원 5명이 나와 최대한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조율하고 있지만 부상자 1명이 발생해 인근병원으로 후송됐고 4명이 경미한 목부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또 날씨가 더워진 데다 새벽부터 계속된 장시간 농성으로 고령의 소성리 마을 주민들이 탈진증세를 호소하기도 했다.

경찰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현장에 응급차량 3대를 배치하고 보건소 의사 등 3명의 의료진을 대기시키고 있다.

현재 진밭교 위 종교행사가 진행되는 공간을 제외한 다리 대부분을 경찰이 확보했으나 80여명의 주민들이 남아 농성을 벌이고 있다.

12일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진밭교에서 주한미군 성주 사드기지 내 장비 투입을 반대하는 시민단체·주민에 대해 경찰이 강제해산 조치에 들어갔다./사진=뉴스1
12일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진밭교에서 주한미군 성주 사드기지 내 장비 투입을 반대하는 시민단체·주민에 대해 경찰이 강제해산 조치에 들어갔다./사진=뉴스1

 

강영신
강영신 lebenskunst@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7.14상승 14.118:01 08/03
  • 코스닥 : 1036.11하락 1.6918:01 08/03
  • 원달러 : 1148.30하락 2.618:01 08/03
  • 두바이유 : 72.89하락 2.5218:01 08/03
  • 금 : 73.28하락 0.6218:01 08/03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 [머니S포토] 기본주택 정책발표 차 국회 찾은 이재명 지사
  • [머니S포토] 국회 정보위 출석하는 박지원 국정원장
  • [머니S포토] 김두관 대선 예비후보 '자영업자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