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동 신작, '버닝' 칸 국제영화제 경쟁부문 진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창동 신작. 버닝. /사진=버닝 포스터
이창동 신작. 버닝. /사진=버닝 포스터

이창동 감독의 '버닝'이 칸 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됐다. 12일 오전(현지시간) 칸국제영화제 사무국은 제71회 칸국제영화제 경쟁부문 초청작을 발표했다.

올해 칸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된 '버닝'은 유통회사 알바생 종수(유아인 분)가 어릴 적 동네 친구 해미(전종서 분)를 만나고, 그녀에게 정체불명의 남자 벤(스티븐 연)을 소개 받으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유아인, 스티븐 연, 전종서가 주연을 맡았다.

'버닝'은 이창동 감독이 8년 여 만에 내놓는 신작이다. 유아인, 스티븐 연과 이 감독의 첫 만남으로 캐스팅 단계부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창동 감독은 '버닝'으로 2010년 '시' 이후 8년 만에 칸의 초청을 받게 됐다. 당시 각본상을 수상한 이 감독은 2000년 '박하사탕'(감독주간 초청), 2007년 '밀양'에 이어 세 번째로 칸을 찾게 됐다.

3인의 주연 배우들에게도 '버닝'은 의미 깊은 작품이 될 예정이다. 유아인은 '버닝'으로 생애 첫 레드카펫을 밟게 되었으며, 스티븐 연은 작년 '옥자'에 이어 2년 연속 레드카펫을 밟는다. 전종서는 데뷔작으로 칸 영화제 레드카펫의 주인공이 되는 영광을 안게 됐다.

8년 만의 신작을 내놓으면서 칸 초청을 받은 이창동 감독. 올해 세계 유수의 영화, 감독들과 치열한 경쟁이 세계 영화인들의 이목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한편 칸영화제는 매년 5월 프랑스의 남부지방 칸에서 열리는 영화제로 국제 영화제의 메카라 불리며 거대한 필름마켓을 자랑한다. 올해는 내달 8일부터 19일까지 진행된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