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CK] 모두투어, 하반기 실적개선 기대감 높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한금융투자는 13일 모두투어에 대해 하반기 실적이 개선될 것이라고 전망하며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4만1000원을 유지했다.

모두투어의 2018년 1분기 영업이익(연결기준)은 전년대비 0.6% 감소한 109억원으로 추정된다. 별도기준으로는 110억원으로 전년대비 6.2%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지난해 5월 황금연휴 기저효과와 오는 6월 지방선거 영향 등으로 올해 2분기 출국자 성장률은 전년대비 10% 정도로 예상된다. 3분기 출국자 성장률은 15~17% 이상으로 전망된다.

성준원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출국자들이 늘어나고 본사 수익성 개선 등이 예상된다”며 “자회사 영업이익 24억원을 통해 흑자전환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고 설명했다.
 

홍승우
홍승우 hongkey86@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홍승우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3.49하락 39.518:03 03/04
  • 코스닥 : 926.20하락 4.618:03 03/04
  • 원달러 : 1125.10상승 4.818:03 03/04
  • 두바이유 : 64.07상승 1.3718:03 03/04
  • 금 : 61.44상승 0.0318:03 03/04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국무총리, 주요 정책현안 발표
  • [머니S포토] 총장 사의 윤석열, 대검 마지막 출근길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접종 준비하는 의료진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