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중앙연구소, 설립 36주년… “따뜻함·진정성 바탕 신약개발 매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보령제약이 13일 경기도 안산에 위치한 보령중앙연구소에서 설립 36주년 기념식을 진행하고 (앞줄 왼쪽부터 차례대로) 황용연·김성헌 상무, 김지한 최고연구위원, 명제혁 중앙연구소장, 최태홍 사장, 이삼수 부사장, 최성준 서울연구소장, 김달현 상무 등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보령제약
보령제약이 13일 경기도 안산에 위치한 보령중앙연구소에서 설립 36주년 기념식을 진행하고 (앞줄 왼쪽부터 차례대로) 황용연·김성헌 상무, 김지한 최고연구위원, 명제혁 중앙연구소장, 최태홍 사장, 이삼수 부사장, 최성준 서울연구소장, 김달현 상무 등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보령제약
보령제약그룹 보령중앙연구소가 설립 36주년을 맞아 13일 기념식을 진행했다.

최태홍 보령제약 대표는 이날 경기도 안산에 위치한 보령중앙연구소에서 진행된 기념식에서 “우리가 지향하는 비전은 ‘Lifetime care company’로 연구개발(R&D)이 기업성장, 질병을 치료하는 것을 넘어 환자와 가족들 그리고 더욱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꿈꾸는 사람을 위한 연구가 되어야 한다”며 “따뜻함과 진정성을 바탕으로 신약개발에 매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현재 보령중앙연구소는 2016년 화학연구원으로부터 도입해 자체개발 중인 PI3K/DNA-PK 표적항암제 연구개발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PI3K는 세포 내 신호전달 과정을 조절하는 효소로 세포 성장, 증식 및 분화, 이동, 생존 등 여러 기능을 조절한다. DNA-PK는 암세포의 생존에 관여하는데 보령제약은 두 타깃의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는 퍼스트 인 클래스 항암제 개발을 기대하고 있다.

또한 글로벌시장에 진출하기 위해 항암신약 프로젝트뿐 아니라 대사질환 신약치료제 개발에 대한 연구도 속도를 내고 있다. 한편 보령중앙연구소는 1982년 설립돼 1988년에 고혈압치료제인 ‘캡토프릴’ 개발성공 이후 수입에 의존했던 원료의약품을 중점적으로 개발해 니트렌디핀, 독소루비신 개발에 성공하는 등 다수의 제품을 국산화하는데 기여했다.

특히 2010년에는 총 18년간의 연구 끝에 국내최초 고혈압신약 ‘카나브’를 개발한 이후 지속적인 연구를 통해 ‘듀카브’, ‘투베로’ 등 카나브패밀리를 개발하는 성과를 올렸다. 현재도 고혈압고지혈증3제복합제 등 카나브패밀리 라인업 확대를 위한 연구를 지속하고 있다.
 

허주열
허주열 sense8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08.07하락 91.6210:50 02/26
  • 코스닥 : 910.64하락 25.5710:50 02/26
  • 원달러 : 1120.90상승 13.110:50 02/26
  • 두바이유 : 66.11하락 0.0710:50 02/26
  • 금 : 65.39상승 2.510:50 02/26
  • [머니S포토] '일상 회복을 위해 백신접종'
  • [머니S포토] AZ 백신접종 당일, 정부 거리두기 방침은
  • [머니S포토] 한국 상륙 추추 트레인 '추신수'
  • [머니S포토] 한국판 실리콘밸리 '인천 스타트업 파크' 공식 개관
  • [머니S포토] '일상 회복을 위해 백신접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