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장 출마' 박영선 "새 술은 새 부대에 담아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13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에서 서울시장 경선 후보 등록을 마친 뒤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사진=뉴스1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13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에서 서울시장 경선 후보 등록을 마친 뒤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사진=뉴스1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한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3일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서 새 술은 새 부대에 담아야 한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서울시장 경선후보자 등록을 한 뒤 기자들과 만나 "서울에는 새로운 리더십, 에너지가 필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서울은 지금 쇠퇴기냐 아니냐는 기로에 서있다고 생각한다. 한 달에 1만2000명가량 30~40대 젊은이들이 비싼 집값과 물가 때문에 떠난다"며 "번영의 새로운 서울을 만들어야 한다. 서울의 첫 여성 시장, 이것이 곧 서울의 혁신"이라고 강조했다.

경선 상대인 박원순 시장을 향해서는 "2011년 박원순 시장은 무소속이었다. 그 이후 입당 권유를 여러 차례 했지만 한동안 무소속에 머물렀다"며 "두 번째 도전할 때는 나 홀로 선거를 하며 당을 멀리했다. 그런 분이 어제 당사에서 출마선언을 한 것은 굉장히 다행스러운 일"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당원으로서는 씁쓸함을 느낄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시류에 편승하는 것은 아닌지, 그것이 과연 시대와 나란히 가는 것을 의미하는 건지 물음도 있을 수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6년이라는 기간은 대통령 임기 5년보다 1년이 더한 긴 기간"이라며 "박 시장 6년 동안 서울은 뭐가 달라졌나. 서울은 쇠퇴했고 도시경쟁력은 하락했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그간 민주당 출신 시장이 없었다. 정통 민주당 후보가 나올 때가 됐다"며 "그것이 촛불 민주주의로 가는 과정이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3.87상승 30.9218:03 03/02
  • 코스닥 : 923.17상승 9.2318:03 03/02
  • 원달러 : 1124.00상승 0.518:03 03/02
  • 두바이유 : 63.69하락 0.7318:03 03/02
  • 금 : 64.23하락 0.0618:03 03/02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 [머니S포토] 코로나19가 만든 온라인 개학식 풍경
  • [머니S포토] 정세균 총리 "백신 안전성 문제 없어"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