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드루킹, 김경수 찾아가 오사카 총영사 자리 요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뉴스1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뉴스1

인터넷 댓글 조작 혐의로 구속된 더불어민주당 당원 김모씨(필명 ‘드루킹’)가 김경수 민주당 의원에게 오사카 총영사직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15일 민주당 측에 따르면 대선 이후 '드루킹'이 김 의원을 여권실세로 판단해 김 의원에게 오사카 총영사 자리를 요구했으나 거절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김 의원은 '댓글여론 조작'에 연루됐다는 보도 이후 긴급 기자회견을 통해 "'드루킹'은 텔레그램으로 많은 연락을 보내왔는데 선거가 끝난 뒤 무리한 요구를 해왔다"며 "인사와 관련한 무리한 요구였고 청탁이 뜻대로 받아들여지지 않자 상당히 불만을 품은 것을 느낄 수 있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무리한 요구가 무엇이었나'라는 질문에 대해서도 "인사 관련 무리한 요구였다"며 "우리가 들어주기 어려운 요구였다"고 말하며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한편 '드루킹'은 인터넷 댓글 여론조작을 시도하다 적발된 3명 중 1명의 온라인상 닉네임이다. 민주당원으로 알려졌으며 일부 언론에서는 드루킹이 김경수 의원과 연관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심혁주
심혁주 simhj0930@mt.co.kr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5.87하락 41.5118:01 05/24
  • 코스닥 : 865.07하락 18.5218:01 05/24
  • 원달러 : 1266.20상승 2.118:01 05/24
  • 두바이유 : 109.47상승 1.418:01 05/24
  • 금 : 1865.40상승 17.618:01 05/24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이준석·한덕수
  • [머니S포토]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유엔을 서울로"
  • [머니S포토] '신기업가정신' 선포식 개최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