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참사 4주기, 해상사고 오히려 늘었다

 
  • 머니S 강산 기자|조회수 : 1,418|입력 : 2018.04.16 08:29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해경은 지난달 3일 오전 2시 41분께 경남 거문도 해상에서 바지선에 인양한 근룡호를 11:40분께 완도해경 전용부두에 계류하고 선체 고정을 마치는 한편 드론 등을 동원해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이어 사고원인 규명을 위해 선체 정밀수색과 함께 해경, 해난심판원, 국립과학수사연구소, 선박안전기술공단 등 4개 기관이 참여하는 합동 정밀감식에 들어갔다. /사진=뉴시스사진=(환도해경 제공)
해경은 지난달 3일 오전 2시 41분께 경남 거문도 해상에서 바지선에 인양한 근룡호를 11:40분께 완도해경 전용부두에 계류하고 선체 고정을 마치는 한편 드론 등을 동원해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이어 사고원인 규명을 위해 선체 정밀수색과 함께 해경, 해난심판원, 국립과학수사연구소, 선박안전기술공단 등 4개 기관이 참여하는 합동 정밀감식에 들어갔다. /사진=뉴시스사진=(환도해경 제공)
세월호 참사가 발생한지 4년이 지났지만 해양사고는 오히려 늘어난 것으로 밝혀졌다.

16일 한국해양수산개발원에 따르면 국내 해양사고는 2012년 1573건에서 2013년 1093건으로 소폭 감소했다가 세월호 사고가 발생한 2014년 이후 큰 폭으로 증가했다. 해상사고는 ▲2014년 1330건 ▲2015년 2101건 ▲2016년 2307건 ▲2017년 2582건으로 집계됐다.

인명피해(사망·실종) 역시 세월호 참사가 발생한 이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2015년 100명 ▲2016년 118명 ▲2017년 145명으로 나타났다.

지난 5년 동안 해양사고와 관련된 선박 중 어선이 7222척으로 67.7%에 달했다. 이어 ▲기타(수상레저선박·유도선(13인 미만)·항만작업선 등) 1859척(17.5%) ▲화물선 115척(5.4%) ▲예인선 442척(4.1%) ▲유조선 308척(2.9%) ▲여객선 257척(2.4%) 등이 뒤를 이었다.

특히 2013년 1093건이었던 해양 선박사고가 지난해 2582건까지 늘어났다. 이는 전년 대비 255건(11.9%↑) 증가한 수치다. 이에 따른 사망·실종자는 총 145명(어선 100명·비어선 45명)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발생한 해양 선박사고로 사망·실종자는 2016년 대비 22.9% 증가(118→145명)했는데 스텔라데이지호 사고(실종 22명)와 영흥도 낚시어선 사고(사망 15명) 등 대형 인명사고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사고원인으로 단순 기관고장 등을 제외하면 경계소홀 등 인적과실이 대부분을 차지해 선박사고에 대한 종사자들의 안전의식 강화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레저인구와 낚시어선 이용객이 증가한 탓도 있지만 무엇보다 세월호 참사 이후에도 달라지지 않은 고질적인 '안전 불감증'이 원인이라는 지적이다.

또 안전 불감증 외에 관행적인 안전 매뉴얼 무시, 허술한 사고대응체계 등이 전형적인 후진국형 참사를 반복하는 이유로 꼽힌다.

해수부는 이번 통계 분석결과를 토대로 해양안전을 강화하기 위한 제도 개선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한편 지난 12일 전남 신안군 흑산면 매물도 인근 해상에서 화물선과 어선이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해경 조사결과 사고 당시 조타실에 있던 화물선 선장은 진도 VTS로부터 어선을 피해 변침하라는 6차례 지시를 받고 응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교신채널을 제때 변경하지 않은 것이다.

지난달 31일에는 400여명의 승객을 태우고 독도에서 울릉도로 가던 여객선이 침수돼 자칫 대형사고로 이어질 뻔했다.
 

강산
강산 kangsan@mt.co.kr

강산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5.52하락 4.27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