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 직장인 73% "이직 제의 받아봤다"…수락 이유 1위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30대 남녀 직장인 10명중 7명은 ‘이직 제의’를 받은 적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잡코리아
/사진=잡코리아
잡코리아가 이같은 내용을 담은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20~30대 남녀 직장인 445명에게 대상으로 진행됐다.

이에 따르면 ‘이직 제의(스카우트 제의)를 받아 본 적 있는가?’ 질문에 10명중 7명에 달하는 73.9%가 ‘받았던 적 있다’고 답했다.

‘이직 제의’를 받은 기업 중에는 ‘주요 경쟁사가 아닌 동종업계 기업’이 복수선택 응답률 60.2%로 가장 많았고, 아예 ‘다른 업계의 기업’도 45.0%로 다음으로 많았다.

또, ‘주요 경쟁사’에서 스카우트 제안을 받았다는 직장인도 18.8%로 적지 않았다.

‘누구로부터 이직 제의를 받았는가’라는 질문에는 ‘헤드헌터’가 66.9%로 가장 많았다. 그러나 ‘전 직장 동료’도 응답률 29.2%로 10명중 3명에 달했다. 이어 ▲거래처(21.3%)나 ▲지인(19.5%)에게 이직 제의를 받았다는 직장인이 있었다.

타사 직원에게 스카우트 제안을 할 때 ‘연봉인상’이나 ‘근무환경 개선’을 제안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직 제의를 한 기업에서 어떤 조건을 제시했나?’ 조사한 결과, ‘연봉인상(높은연봉)’이 응답률 56.8%로 가장 많았고, 이어 ‘근무환경 개선(53.8%)’을 제안한 경우도 연봉인상 못지않게 많았다. 이외에는 ▲인센티브(스톡옵션_24.9%) ▲승진(22.2%) 순으로 제안했다는 답변이 높았다.

특히 연봉인상을 제안 받은 경우, 기존 연봉보다 ‘500만~1000만원’ 높은 연봉을 제안 받았다는 직장인이 37.4%로 가장 많았다. 이어 기존 연봉보다 ▲500만원미만(34.2%) ▲1000만~1500만원(14.4%) 높게 제안 받았다는 답변이 있었다.

스카우트 제안을 받아들여 이직하는 경우는 10명중 2명 정도에 그쳤다.

‘이직 제의를 받고 이직했다’는 직장인은 23.7%로 나타났다. 76.3%는 ‘정중하게 거절했다’고 답했다.

직장인들이 이직제의를 수락한 이유 중에는 ‘높은 연봉 때문(41.0%)’이 가장 많았고 이어 근무환경이 개선되거나(20.5%) 기업 평판이 좋아서(11.5%) 배울 점이 더 많은 곳이라서(11.5%) 수락했다는 직장인이 많았다.

반면 이직제의를 수락하지 않은 이유 중에는 ‘아직 이직할 때가 아니라는 생각에’ 옮기지 않은 직장인이 35.9%로 가장 많았다. 또 제시한 연봉이나 처우가 지금보다 크게 좋아지지 않거나(24.7%) 회사가 너무 멀어서(21.1%) 옮기지 않았다는 직장인이 많았다.

잡코리아 변지성 팀장은 “이직이 다양한 업무를 경험하면서 직무역량을 향상시키거나 연봉을 높이는 계기가 될 수는 있지만, 잦은 이직은 직무 전문성과 개인의 평판을 낮추는 요인으로 작용할 수도 있다”면서 “특히 동종업계나 경쟁사로 이직을 하게 될 경우에는 평판관리에 더욱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조언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47.38상승 8.0918:03 05/23
  • 코스닥 : 883.59상승 3.7118:03 05/23
  • 원달러 : 1264.10하락 418:03 05/23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3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3
  • [머니S포토] 방송토론회 앞서 인사하는 김은혜·김동연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머니S포토] 지지호소 하는 송영길 후보
  • [머니S포토] D-9 지선, 서울 교육을 책임질 적임자 누구?
  • [머니S포토] 방송토론회 앞서 인사하는 김은혜·김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