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조작' 드루킹, 김경수에 인사청탁 논란… 靑 "모르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댓글조작 드루킹, 드루킹 인사청탁. /사진=임한별 기자
댓글조작 드루킹, 드루킹 인사청탁. /사진=임한별 기자

'인터넷 댓글조작 사건'으로 구속된 더불어민주당 당원 김모씨(48·필명 '드루킹')의 청와대 인사청탁 관련 사전 인지여부에 대해 청와대가 "모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오늘(16일)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씨의 인사청탁과 관련해서 청와대가 사전 인지했었는가'라는 질문에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김씨가 대선 이후 김경수 민주당 의원에게 청와대 행정관 자리를 요구했다가 거절당했다는 일부 보도와 관련해서도 "제가 들은 바 없다"고 말했다.

앞서 일부 언론은 사정당국 관계자를 인용해 김씨가 김경수 의원에게 청와대 핵심 수석실의 행정관 자리에 지인을 추천했지만 김 의원이 이를 거절했다고 보도했다.

민주당 관계자에 따르면 김씨는 김 의원에게 주오사카 총영사관 자리를 요구했다가 거절당한 것으로도 알려졌다.

김 의원은 기자회견에서 "드루킹이 대선 이후에도 인사 부분에 대해서 직접 찾아와서 청탁을 했었다"며 "저희들이 그런 무리한 요구를 들어줄 수 없었다"고 밝힌 바 있다. 김 의원은 '무리한 요구가 무엇이었나'라는 질문에 대해서도 "인사 관련 무리한 요구였다"며 "우리가 들어주기 어려운 요구였다"고 말하며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한편 이 관계자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이르면 오늘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외유성 출장 논란과 관련한 적법성 판단을 내릴 것으로 전망되는 것에 대해선 "결과를 보고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5.87하락 41.5118:01 05/24
  • 코스닥 : 865.07하락 18.5218:01 05/24
  • 원달러 : 1266.20상승 2.118:01 05/24
  • 두바이유 : 109.47상승 1.418:01 05/24
  • 금 : 1865.40상승 17.618:01 05/24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이준석·한덕수
  • [머니S포토]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유엔을 서울로"
  • [머니S포토] '신기업가정신' 선포식 개최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