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경필, SNS서 세월호 4주기 언급… "경기도청 세월호 합동분향소 종료한다"

 
  • 머니S 강산 기자|조회수 : 1,092|입력 : 2018.04.16 08:49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16일 세월호 4주기를 맞아 “이제 영원(永遠)의 바다로 세월호를 띄어 보내려 한다. 하지만 결코 잊지 않겠다”고 밝혔다. /사진=남경필 페이스북 캡처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16일 세월호 4주기를 맞아 “이제 영원(永遠)의 바다로 세월호를 띄어 보내려 한다. 하지만 결코 잊지 않겠다”고 밝혔다. /사진=남경필 페이스북 캡처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세월호 4주기를 맞은 16일 경기도청 내 세월호 합동분향소를 종료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제 영원(永遠)의 바다로 세월호를 띄어 보내려 한다. 하지만 결코 잊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어 “세월호 참사는 대한민국이 어떤 나라였고, 어떤 나라가 되어야 하는지 일깨웠다”고 말했다.

남 지사는 “슬픔과 분노를 넘어 죄의식으로 우리 가슴 속에 자리 잡았다”며 “그리고 내 자신과 사회를 돌아보게 했다. 고귀하고 꽃다운 생명의 안타까운 희생에 부끄럽지 않은지 숙연하게 했다”고 덧붙였다.

또 “상처는 아프지만 새살을 돋게 한다. 아픔은 쓰리지만 성숙하게 만든다. 절망은 참담하지만 새 희망을 찾게 한다. 세월호 참사가 공동체에 남긴 메시지”라며 “무거운 마음으로 경기도청 내 세월호 합동분향소를 종료하려 한다. 세월호 희생자와 유족들에게 마음 깊은 애도와 위로를 보낸다”고 말했다.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16일 세월호 4주기를 맞아 “이제 영원(永遠)의 바다로 세월호를 띄어 보내려 한다. 하지만 결코 잊지 않겠다”고 밝혔다. /사진=남경필 페이스북 캡처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16일 세월호 4주기를 맞아 “이제 영원(永遠)의 바다로 세월호를 띄어 보내려 한다. 하지만 결코 잊지 않겠다”고 밝혔다. /사진=남경필 페이스북 캡처


 

강산
강산 kangsan@mt.co.kr

강산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12.36상승 3.43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