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전사 지난해 순익 1조9244억원… 이자수익으로 전년比 25%↑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금융감독원
/자료=금융감독원

지난해 신용카드사를 제외한 여신전문금융회사가 1조9244억원의 순이익을 달성했다. 전년보다 25% 증가한 수준이다. 가계·기업대출의 증가로 불어난 이자 이익이 호실적을 견인했다.

금융감독원에 16일 발표한 ‘2017년 여신전문금융회사(신용카드사 제외) 영업실적’ 자료를 보면 지난해 말 등록 여전사 89개사의 이자 이익은 전년보다 8.6% 늘어난 4조6783억원을 기록했다.

다만 고유업무는 자동차할부·리스 자산이 증가했음에도 순수익은 2조5432억원으로 전년대비 0.8% 줄었다. 할부금융 순수익만 1조1879억원으로 소폭 늘었고 리스와 신기술사업금융 수익은 줄었다.

여전사의 총자산은 131조1000억원으로 지난해보다 11.1% 늘었다. 고유업무 자산은 8.9% 증가한 52조원이다. 대출 자산은 가계와 기업대출의 증가로 전년보다 12.3% 늘어난 61조3000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말 연체율은 1.87%를 기록했다. 여전사의 리스크 관리 강화 등에 따라 전년 말(2.07%) 대비 0.2%포인트 하락했다. 고정이하여신비율은 0.27%포인트 하락한 1.89%, 조정자기자본비율은 0.2%포인트 상승한 16.3%다.

금감원은 금리 인상 등으로 시장의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어 금리 등 조달여건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금감원 관계자는 “여전채 만기도래 현황을 정기 점검하는 등 여전사의 안정적인 자금운영을 유도할 것”이라며 “취약·한계 차주에 대한 연체율 추이를 모니터링하고 자본확충을 유도하는 등 건전성 감독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5.92상승 23.4709:38 05/27
  • 코스닥 : 878.88상승 7.4509:38 05/27
  • 원달러 : 1260.80하락 6.209:38 05/27
  • 두바이유 : 108.93하락 0.2609:38 05/27
  • 금 : 1847.60상승 1.309:38 05/27
  • [머니S포토] 사전투표 하는 오세훈 후보 부부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시작'
  • [머니S포토] 김동연·김은혜, 경기지사 접전 속 '사전투표'
  • [머니S포토] 송영길, '국정균형-민생안정 호소 2090 총결집 전국 동시 집중유세'
  • [머니S포토] 사전투표 하는 오세훈 후보 부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