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주, 세월호 4주기 유가족 공분 일으킨 한마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용주 민주평화당 의원이 세월호 참사 4주기를 하루 앞둔 지난 15일 오후 전남 목포신항만에 거치된 세월호를 살펴보기 위해 이동하다 유가족에 의해 출입 저지를 당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용주 민주평화당 의원이 세월호 참사 4주기를 하루 앞둔 지난 15일 오후 전남 목포신항만에 거치된 세월호를 살펴보기 위해 이동하다 유가족에 의해 출입 저지를 당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용주 민주평화당 의원이 15일 오후 세월호가 거치된 전남 목포신항에 방문했다가 세월호 유가족들과 갈등을 빚었다. 

이날 이 의원은 목포신항에서 열린 '세월호 참사 4년 기억 및 다짐대회'를 찾았다. 

이 의원이 목포신항만 북문을 통과해 세월호 쪽으로 오자 세월호 유가족은 "세월호 참사 4주기라고 얼굴을 비추러 온거냐"며 "13개월째 목포신항에서 상주하고 있는데 단 한번이라도 와서 대면한 적 있냐"고 물었다. 

이어 "평소에 무관심하다 4주기라고 보여주기 식으로 방문하는 것은 원하지 않는다"며 "이 의원은 한 국민으로서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을 추모하기 위해 온 것이 아닌 국회의원으로 보여주기 식으로 방문한거 아니냐"고 말했다.

그러자 이 의원은 "보여주기 식으로 세월호를 찾은 것이 아니고, 이곳을 온적이 있다"며 "항상 세월호를 잊지 않고 유가족들을 위해 국회에서 입법 활동 등 노력을 하고 있다"며 해명했다. 

하지만 유가족이 "대면한 적이 있느냐"고 묻자 이 의원은 대답을 하지 못했다.

특히 이 의원은 자신의 방문 의도를 설명하며 "특별한 날이기에 방문했다"고 발언해 공분을 샀다. 유가족들은 "얘들이 죽은 날이 특별한 날이냐, 그게 인간의 머리에서 나오는 말이냐"며 반발했다. 

결국 10여분 간의 대치 끝에 유가족은 "의원 신분이 아닌 국민의 신분으로 세월호를 보러가라"며 이 의원의 앞을 열어줬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5:30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5:30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5:30 05/20
  • 두바이유 : 105.52하락 4.2715:30 05/20
  • 금 : 1841.20상승 25.315:30 05/20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여가위, 의사봉 두드리는 '권인숙'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