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드루킹, 김경수 의원 보좌관에게 협박성 메시지 보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뉴스1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뉴스1

인터넷 포털 댓글공작 혐의로 구속된 김모씨(필명 드루킹)가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 보좌관에게 협박성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이주민 서울지방경찰청장은 16일 기자간담회에서 "지난 3월 김모씨가 김경수 의원의 보좌관 두명 중 한명에게 협박적인 메시지를 보냈다"고 밝혔다. 대부분 인사 관련 메시지인 것으로 드러났다.

김모씨는 이런 비슷한 협박 메시지를 김경수 의원에게도 보냈다. 이주민 서울청장은 "김경수 의원에게 보낸 메시지는 확실한 멘트라기보다는 (협박성) 뉘앙스인데, 김 의원은 읽지 않았다"고 말했다.

김모씨 본인과 온라인 커뮤니티 회원들의 인사 청탁 등이 성사되지 않자 김 의원 측근들에게 협박 메시지를 보낸 셈이다.

앞서 한 매체는 ‘김씨와 김 의원이 수백건의 메시지를 주고 받았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후 논란이 일파만파로 퍼지고 있는 상황에서 경찰은 이날 “드루킹이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에게 활동사항을 보고했지만 김경수 의원은 대부분 메시지를 확인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고 발표했다.
 

심혁주
심혁주 simhj0930@mt.co.kr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5.52하락 4.2718:03 05/20
  • 금 : 1841.20상승 25.3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