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공모 회원 "드루킹, '일본 침몰설' 대비해 오사카 총영사 요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공모 회원 "드루킹, '일본 침몰설' 대비해 오사카 총영사 요구"

댓글공작 혐의로 구속된 김모씨(드루킹)가 대가로 주오사카 총영사를 요구한 이유는 ‘일본 침몰설’이라는 의견이 제기됐다.

김씨가 이끌었다는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의 회원이라는 A씨는 16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이같이 밝혔다.

A씨는 “김씨가 일본 침몰시 대규모 이재민이 발생할 것이고 이들을 개성공단으로 데려와 특별구역으로 삼고 자신이 이를 관리하겠다는 계획을 카페 회원들에게 밝혔다”고 설명했다.

김씨는 이재민들의 재산을 경공모 자금으로 쓸 수 있다는 말도 했다고 한다. A씨는 ‘그게 오사카 총영사를 원한 것과 연결돼 있다는 것이냐’는 질문에 “제가 추측하기로는 그렇다”고 답했다.

앞서 민주당 측에 따르면 대선 이후 김씨가 김 의원을 여권실세로 판단해 김 의원에게 오사카 총영사 자리를 요구했으나 거절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사카 총영사는 주재국 아그레망이 필요 없어 정치인들이 비교적 가기 쉬운 대표적인 공관장으로 꼽힌다.
 

심혁주
심혁주 simhj0930@mt.co.kr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20.57상승 14.709:50 05/25
  • 코스닥 : 869.79상승 4.7209:50 05/25
  • 원달러 : 1263.20하락 309:50 05/25
  • 두바이유 : 107.94하락 1.5309:50 05/25
  • 금 : 1865.40상승 17.609:50 05/25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이준석·한덕수
  • [머니S포토]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유엔을 서울로"
  • [머니S포토] '신기업가정신' 선포식 개최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