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상가·오피스 거래량 '역대 최다'… 규제 앞두고 막차 탑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송파구의 한 상권. /사진=김창성 기자
서울 송파구의 한 상권. /사진=김창성 기자
지난달 전국 상업·업무용(상가·오피스·오피스텔 등) 부동산 거래량이 급증하며 역대 최다기록을 경신했다. 대출 규제 적용 직전에 막차수요가 몰린 영향으로 풀이된다.

23일 상가정보연구소에 따르면 국토교통부 통계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달 상업·업무용부동산 거래건수는 3만9082건으로 전월(3만1566건) 대비 23.8%, 전년 동기(2만8950건) 대비 35% 증가했다.

이는 통계 집계가 시작된 2006년 이래 가장 높은 수치다. 기존 최다기록은 현 정부 부동산정책의 시발점인 8·2부동산대책이 발표됐던 지난해 8월에 세운 3만8118건이었다.

상업·업무용부동산 거래량은 인구고령화, 창업수요 증가, 신규물량 증가 등으로 꾸준한 상승세를 보였다. 그러다 지난해 8월 이후부터 증감률이 요동치며 불안정한 모습으로 돌아섰다.

특히 3월 말(24~26일)부터 총체적상환능력비율(DSR), 임대업이자상환비율(RTI) 등 강도 높은 대출 규제가 도입돼 투자자들이 이를 피하기 위해 매수시점을 앞당긴 영향으로 거래량이 급증했다는 분석이다.

이상혁 상가정보연구소 선임연구원은 “다주택자들이 주택을 처분한 이후 유동자금이 수익형부동산 시장을 향한 데다 대출규제 전 서둘러 거래에 나서면서 거래량이 수직상승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한편 상업·업무용부동산 거래량의 절반가량을 차지하는 오피스텔 거래건수도 같은 기간 최다기록을 경신했다. 지난달 총 2만331건이 거래돼 전월(1만6233건) 대비 25.2% 증가, 전년 동기(1만3254건) 대비 53.4% 증가했다.

지난 1월25일부터 청약 조정대상지역내 오피스텔 분양권 전매 금지(입주 때까지), 300실 이상 분양 시 인터넷 청약 의무화 등 관련 제도가 강화됐음에도 오피스텔 인기는 여전히 높은 상황이다.

이 선임연구원은 “공급 증가와 금리 인상으로 오피스텔 수익률이 하락했지만 소액 투자가 가능한 대체 투자처로서의 매력은 건재하다”며 “다만 입지에 따라 희비가 엇갈리는 양극화 현상이 점차 뚜렷해질 전망이어서 선별적 투자가 필요한 시기”라고 조언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15.22상승 5.8418:03 10/05
  • 코스닥 : 685.34하락 11.4518:03 10/05
  • 원달러 : 1410.10하락 16.418:03 10/05
  • 두바이유 : 88.82상승 0.5418:03 10/05
  • 금 : 1730.50상승 28.518:03 10/05
  • [머니S포토] 조계종 총무원장 취임법회 참석한 與·野 인사
  • [머니S포토] 대화 나누는 금감원 이복현·저축은행 오화경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 [머니S포토] 놀이터에 접목된 공공디자인
  • [머니S포토] 조계종 총무원장 취임법회 참석한 與·野 인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