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기량 수입, 어느 정도길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기량 수입. /사진=비행소녀 방송캡처
박기량 수입. /사진=비행소녀 방송캡처

치어리더 박기량 수입이 공개됐다. 지난 23일 방송된 MBN '비행소녀'에는 박기량의 일상이 담겼다. 

박기량은 "현재 삶에 만족하며 즐기고 있다. 현재 위치에서 나아가야 할 부분도 많지만 열심히 살고 있다는 걸 보여주고 싶었다"고 운을 뗐다. 현재 야구뿐 아니라 농구, 배구, 축구 경기에서 치어리딩을 하고 있는 박기량. 남은 시간은 후배들과의 안무 연습, 음악 작업에 시간을 할애했고 버킷리스트 중 하나였던 쇼핑몰 CEO로서 사업에도 열을 쏟고 있었다.

전국 구석구석을 다녔다. 일주일 주행거리가 3500㎞였던 적이 있을 정도로 바쁜 스케줄을 소화했다. 부산에 집이 있지만 집에 갈 수 없었다. 스케줄을 소화하다 보면 근처 모텔이나 차 안에서 잘 때가 많았다. 짠한 모습이었다.

하나의 직업으로 인정받기까지 쉽지 않았다. 이전보다 치어리더에 대한 처후가 나아졌지만 아직 열악했다. 이날 김완선은 박기량 수입에 대해 "치어리더는 한 경기당 얼마를 받는 거냐, 아니면 월급으로 받는 거냐"고 물었고, 박기량은 "(한 달 기준) 못 벌면 100만 원도 안 된다. 많이 해야 100만 원이 넘는다. 나도 치어리딩만으로는 일반 직장인들의 연봉 정도다. 안정적이지 못하다"고 답했다.

이어 박기량은 "힘들다고 해도 치어리더라는 직업을 최대한 많이 알리려고 노력 중이다. 좋은 말을 해주고 싶고 후배들을 양성하고자 하는 욕심이 있다. 치어리더 협회를 추진 중이지만 아직까지 해야 할 일이 많다"고 덧붙였다.

또 박기량은 "환경이 조금 좋아지긴 했다. 조금씩 좋아지고 있다 하더라도 크게 달라졌다고는 할 수 없다"며 고충을 털어놨다.

1세대 치어리더이자 16명의 후배들을 이끄는 팀장 박기량은 꼼꼼하면서도 털털한 모습의 리더였다. 후배들에 대한 각별한 마음까지 담고 있어 따뜻함이 묻어났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89.90하락 53.5910:36 03/05
  • 코스닥 : 908.13하락 18.0710:36 03/05
  • 원달러 : 1131.70상승 6.610:36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0:36 03/05
  • 금 : 63.11상승 1.6710:36 03/05
  • [머니S포토] 이낙연 "윤석열 사퇴, 상식적이지 않은 뜬금없는 처신"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의총 참석한 오세훈-박형준 시장 후보
  • [머니S포토] 'LH 직원투기 의혹' 이낙연 대표에게 문책 당한 변창흠 장관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입장하는 '정세균'
  • [머니S포토] 이낙연 "윤석열 사퇴, 상식적이지 않은 뜬금없는 처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