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규제에도 굳건한 '삼박자 인프라' 단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부의 부동산 규제 속에서도 ‘교통·교육·편의시설’을 갖춘 아파트단지는 분양시장에서 여전히 인기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정부의 부동산 규제 속에서도 ‘교통·교육·편의시설’을 갖춘 아파트단지는 분양시장에서 여전히 인기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정부의 부동산 규제가 심화되며 시장이 위축됐지만 이른바 삼박자 인프라로 꼽히는 ‘교통·교육·편의시설’을 갖춘 아파트는 분양시장에서 여전히 강세를 보였다. 실수요자들이 주거 선택에 있어 편리함을 우선시하는 경향을 보이며 정주여건이 뛰어난 단지에 청약통장을 사용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올해 공급된 물량 중 1순위 청약에서 두 자릿수 이상의 높은 청약경쟁률을 기록한 단지의 대부분은 주변에 기반기설이 잘 갖춰졌다.

올 1월 전국 최고 청약경쟁률을 기록한 ‘대구 e편한세상 남산’의 경우 대구의 원도심인 중구에서 공급됐고 지난 1월 실시한 1순위 청약에서 평균 346.5대1의 청약경쟁률을 기록했다. 이 단지는 대구지하철 2·3호선 환승역인 신남역과 1·2호선 환승역인 반월당역을 동시에 이용할 수 있다. 또 서문시장, 현대백화점, 동아백화점 등 생활편의시설이 가깝다는 점이 부각되며 높은 인기를 끌었다.

지난달 평균 346.51대 1의 청약경쟁률을 기록하며 수도권 최고 경쟁률을 경신한 ‘당산 센트럴 아이파크’도 마찬가지. 서울 영등포구 당산동 중심지에 위치해 지하철 2·9호선 당산역과 5호선 영등포구청역을 도보로 이용 가능하며 빅마켓, 코스트코, 롯데마트, 이마트 등이 반경 1km 거리에 위치해 편리한 생활이 가능하다.

업계 관계자는 “사람들이 주거지를 선택하는데 있어 가장 신경 쓰는 부분이 살기 편리한지 아닌지 여부”라며 “인프라가 완벽하게 갖춰져 생활이 편리한 단지는 그만큼 찾는 수요가 많아 환금성이 우수하고 시세 상승도 높은 편이어서 신규 분양시장에서 인기가 높다”고 분석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