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원식 "드루킹 사건, TV조선-한국당-경찰 삼각동맹 의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우원식 원내대표(맨오른쪽)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우원식 원내대표(맨오른쪽)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종합편성채널 TV조선 기자의 드루킹 사무실 침입사건과 관련해 우원식 원내대표가 24일 ‘TV조선, 자유한국당, 경찰 간 삼각동맹 의혹’을 제기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대책회의에서 "종편 기자가 출판사에 무단침입하면서 태블릿PC와 USB를 가져간 정황이 드러났다. 이는 보도윤리를 저버린 심각한 범죄행위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더 큰 문제는 바로 다음날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태블릿PC가 나오지 않을 거라는 보장이 있냐'며 마치 종편 기자의 태블릿PC 입수사실을 알고 있는 듯한 발언을 한 것"이라며 문제를 제기했다. 

또한 "박성중 한국당 의원도 TV에 나와 해당 종편이 직접 저희들과 함께해서 경찰보다 훨씬 더 많은 자료를 구했다고 실토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면서 "범죄현장에서 훔진 자료를 공유하면서 의혹, 확대재생산하는 거라면 대단히 유감이다"라고 비판했다. 

우 원내대표는 "경찰 수사 정보 유출 의혹도 제기되는 가운데 불순한 목적의 삼각동맹이 있는지 의심이 된다"며 이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박홍근 원내수석부대도 "경찰은 TV조선 기자의 범죄행위가 한국당과의 사전공모에 의한 것인지 즉각 수사에 착수해야한다"면서 "방송을 정치권으로부터 완전히 독립시키자는 민주당의 방송법 개정안에 대해 한국당이 찬성하지 않는 이유가 이러한 방송장악에 영향력을 미치기 위한 것이었는지 답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 0%
  • 0%
  • 코스피 : 2994.98하락 75.1123:59 02/24
  • 코스닥 : 906.31하락 30.2923:59 02/24
  • 원달러 : 1112.20상승 1.623:59 02/24
  • 두바이유 : 64.48상승 0.1223:59 02/24
  • 금 : 63.54상승 2.2623:59 02/24
  • [머니S포토] 민주당 이낙연, 제약업계 국산 백신·치료제 전망 논의
  • [머니S포토] 학교운동부 폭력 근절 및 스포츠 인권보호 개선방안 발표
  • [머니S포토] 국회 운영위, 인사 나누는 유영민 청와대 비서실장
  • [머니S포토] '더현대 서울' 자연담은 백화점
  • [머니S포토] 민주당 이낙연, 제약업계 국산 백신·치료제 전망 논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