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활건강, ‘AVON Japan’ 지분 100% 인수… 일본사업 강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LG생활건강의 일본 자회사인 긴자스테파니가 화장품기업 에이본 저팬(AVON Japan)의 지분 100%를 105억엔(약 1050억원)에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AVON Japan은 1968년 일본 도쿄에서 사업을 시작한 뒤 50년간 화장품사업을 해오고 있는 기업으로 지난해 매출은 약 1000억원 수준이다. 특히 AVON은 일본 자국 브랜드들이 강세를 보이는 일본시장에서 매출 순위 21위로 랑콤(27위), 에스티로더(41위) 등의 글로벌 브랜드보다 상위를 기록하고 있다.

LG생활건강, ‘AVON Japan’ 지분 100% 인수… 일본사업 강화
LG생활건강은 2012년 긴자스테파니, 2013년 에버라이프를 인수하며 일본시장 내 사업 기반을 다져왔다. 일본 소비자의 자국 화장품브랜드를 선호 성향, 관계를 중요시하는 유통업체와 OEM·ODM업체 등 해외기업의 진입장벽이 높은 특성을 감안해 고객과 직접 커뮤니케이션할 수 있는 통신판매 채널에 우선적으로 진입했다.

최근에는 수년간의 경험을 바탕으로 쿠션파운데이션과 같은 신제품을 홈쇼핑에서 성공적으로 출시해 일본 양대 홈쇼핑채널 중 하나인 QVC 1위를 하는 등 사업 영역을 확대해 가고 있다.

LG생활건강 관계자는 “앞으로 일본 소비자들에게 검증된 AVON Japan의 브랜드, 50여년간 다져온 현지 업체들과의 관계를 바탕으로 일본 내 사업의 장애 요인들을 해소하는 것은 물론 기존 사업 확대의 시너지 창출에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이와 함께 자사의 제품 개발력과 다양한 제품 포트폴리오를 활용해 일본사업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허주열
허주열 sense8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