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플라스틱, '차이나플라스 2018' 참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오롱플라스틱이 24일부터 27일까지 중국 상해에서 열리는 '차이나플라스 2018’에 참가한다. / 사진=코오롱플라스틱
코오롱플라스틱이 24일부터 27일까지 중국 상해에서 열리는 '차이나플라스 2018’에 참가한다. / 사진=코오롱플라스틱
코오롱플라스틱은 24일 중국 상해에서 열리는 ‘차이나플라스 2018’ 전시회에 참가하고 중국시장 확대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회에서 코오롱플라스틱은 세계 최고수준의 친환경 POM(폴리옥시메틸렌)을 비롯해 차량 경량화 핵심소재, 미래소재인 컴포지트 어플리케이션 등 다양한 제품을 선보였다.

전시공간은 ‘코오롱이 그리는 미래’를 주제로 POM 세계 최대 공장 완공, 자동차 부품 소재, 고객 솔루션 등 3개 존으로 구성됐다.

부스 내 가장 눈길을 끄는 곳은 대형 자동차 모형이 전시된 곳으로 현재와 미래의 자동차에 적용되는 부품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도록 꾸몄다.

고객 솔루션 부문에서는 앞으로 전기차의 핵심 부품이 될 커넥터 및 고전압 전기절연체, 고온다습한 환경에서도 물성이 저하되지 않는 내가수분해 소재, 자동차 전장 부품 적용 및 금속 대체 가능 기술, 3D 프린트 관련 감성 품질 소재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기술이 선보였다.

또한 휘발성유기화합물(VOCs) 배출이 기존 대비 25% 수준인 0.5ppm 이하로 떨어지는 극소량화된 저취(LO) POM 소재도 공개됐다. 가공과정은 물론 제품으로 완성된 환경에서도 유해물질을 거의 방출하지 않는 세계최고 수준의 친환경 POM이다.

코오롱플라스틱은 2010년 북경법인을 설립한 이래 중국 시장을 적극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상하이법인을 설립해 현지 자동차시장을 중심으로 신규 고객사 확보에 주력하고 있으며 올해는 지난해 대비 40% 이상 매출 확대를 목표로 하고 있다. 지난해 10월 중국 상무부의 POM 반덤핑 판정에서 타사대비 낮은 관세가 결정되며 상대적으로 유리한 위치를 점한 점도 긍정적인 외부 요인의 하나다.

올해 하반기에는 경북 김천에 독일 바스프(BASF)와 50대 50 비율로 합작한 POM 공장을 본격적으로 가동할 예정이다. 공장이 완공되면 코오롱플라스틱의 기존 생산설비와 더해져 세계 최대 규모인 연간 15만 톤의 POM 생산 능력을 갖추며 대규모 설비 운용에 따른 생산효율 향상 및 제조원가 절감으로 세계 최고 수준의 제조경쟁력을 확보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영범 코오롱플라스틱 대표는 “이번 전시회에서 최신 트렌드인 전기차 및 차량 경량화에 맞춰 코오롱플라스틱의 다양한 기술을 선보였다”며 “올해 하반기 바스프(BASF)와의 POM 합작 공장이 완공되는 만큼 전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당사의 POM 제품 공급 확대로 회사의 성장 속도를 높여나갈 것”이라 밝혔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4.98하락 75.1123:59 02/24
  • 코스닥 : 906.31하락 30.2923:59 02/24
  • 원달러 : 1112.20상승 1.623:59 02/24
  • 두바이유 : 64.48상승 0.1223:59 02/24
  • 금 : 63.54상승 2.2623:59 02/24
  • [머니S포토] 민주당 이낙연, 제약업계 국산 백신·치료제 전망 논의
  • [머니S포토] 학교운동부 폭력 근절 및 스포츠 인권보호 개선방안 발표
  • [머니S포토] 국회 운영위, 인사 나누는 유영민 청와대 비서실장
  • [머니S포토] '더현대 서울' 자연담은 백화점
  • [머니S포토] 민주당 이낙연, 제약업계 국산 백신·치료제 전망 논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