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산군수 선거판 '안갯속'…나용찬 지지자 흡수가 관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이차영 전 충북도 경제통상국장, 자유한국당 송인헌 전 충북도 혁신도시관리본부장, 무소속 임회무 충북도의원./사진=뉴시스
사진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이차영 전 충북도 경제통상국장, 자유한국당 송인헌 전 충북도 혁신도시관리본부장, 무소속 임회무 충북도의원./사진=뉴시스
나용찬 충북 괴산군수가 대법원 확정판결로 직위를 상실하면서 다자구도로 치러지는 6·13지방선거 괴산군수 선거판도 요동치고 있다.

대법원 3부(주심 민유숙 대법관)는 24일 나 군수의 상고를 기각하고 원심과 같이 벌금 150만원을 선고했다.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돼 1·2심에서 직위상실형을 선고받은 나 군수는 벌금 100만원 이상 형을 확정받아 직을 내려놓게 됐다. 피선거권도 5년간 제한돼 오는 6·13지방선거에 출마할 수 없다.

나 군수가 중도 하차하면서 괴산군수 선거판은 안갯속으로 빠져들었다. 다른 출마자보다 지지율에서 상당한 우위를 점했던 나 군수가 낙마하면서 그의 지지자도 분산될 것이란 관측이다.

괴산군수 선거는 출마자 중 ‘절대 강자’가 없어 불꽃 튀는 경쟁을 예고하고 있다.

일찌감치 출사표를 던진 더불어민주당 이차영 전 충북도 경제통상국장, 자유한국당 송인헌 전 충북도 혁신도시관리본부장, 무소속 임회무 충북도의원은 예비후보 등록을 마치고 얼굴 알리기에 힘쓰고 있다.

지난해 4·12 괴산군수 보궐선거에 출마했다가 낙선한 김축묵 전 서울시 서기관도 출마를 저울질하고 있다.

이들은 보궐선거 때 나 군수를 뽑았던 지지자를 흡수하고자 지역 곳곳을 누비며 본격적인 선거운동에 돌입했다.

당시 나 군수는 유권자 2만1607명 중 8251표(38.5%)를 얻어 괴산군수 자리를 꿰찼다. 송인헌 후보는 6636표(30.9%)에 그쳐 2위를 기록했다.

지역정가에서는 나 군수 지지세력이 어느 후보에게 표를 몰아주느냐가 큰 변수로 작용하게 됐다면서 예비후보들이 나 군수를 만나 도움을 요청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강영신
강영신 lebenskunst@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8:03 03/05
  • 금 : 63.11상승 1.67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