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회담, 시간 공개 전 '만찬메뉴' 봤더니… 냉면·감자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남북정상회담의 시간이 공개되기 전 남북정상회담 만찬메뉴가 화제다. 사진은 남북정상회담에 참석하는 남북 정상의 모습. /그래픽=뉴스1
남북정상회담의 시간이 공개되기 전 남북정상회담 만찬메뉴가 화제다. 사진은 남북정상회담에 참석하는 남북 정상의 모습. /그래픽=뉴스1
11년 만의 남북정상회담이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남북정상회담 만찬메뉴에 눈길이 쏠린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지난 24일 오후 춘추관 브리핑룸에서 오는 27일 '2018남북정상회담' 만찬 메뉴로 부산에서 유년시절을 보낸 문재인 대통령의 대표적 고향 음식인 달고기 구이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유년시절을 보낸 스위스의 '뢰스티'를 우리식으로 해석한 '스위스식 감자전'도 선보인다고 설명했다. 

평양 옥류관 냉면도 만찬 음식으로 올라간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담 만찬 음식으로 옥류관 평양냉면을 내면 좋겠다고 북측에 제안, 북측이 이를 흔쾌히 받았다고 김 대변인은 설명했다.

또 김 대변인은 "남북 정상회담 환영 만찬은 우리 민족의 평화와 통일을 위해 애쓰셨던 분들의 뜻을 담아 준비했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북한은 옥류관의 수석 요리사를 행사 당일인 27일 판문점에 파견하고 옥류관의 제면기를 판문점 통일각에 설치한다. 통일각에서 갓 뽑아낸 냉면은 만찬장인 평화의 집으로 공수, 평양 옥류관 맛 그대로 살릴 예정이다.

아울러 만찬주로는 면천 두견주와 문배술이 선정됐다. 두견주는 진달래 꽃잎과 찹쌀로 담그는 향기나는 술이다. 두견주로 유명한 지역이 충청남도 당진군 면천면이다. 김 대변인은 "예로부터 백약지장(백약 중 으뜸)으로도 일컬어 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문배술은 고려시대 이후 천년을 이어온 술이다. 김 대변인은 특히 "(원산지는) 평안도이나 지금은 남한의 술로 자리잡았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한편 임종석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은 26일 오전 11시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 마련된 메인프레스센터에서 2000여명이 넘는 내외신 기자들 앞에서 30분여 동안 베일에 가려진 남북정상회담 공식 시작시간과 함께 세부 일정안 등을 공개한다.
 

강산
강산 kangsan@mt.co.kr  | twitter facebook

강산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60.82하락 61.7415:21 01/28
  • 코스닥 : 962.59하락 23.3315:21 01/28
  • 원달러 : 1118.50상승 14.115:21 01/28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15:21 01/28
  • 금 : 55.74상승 0.4215:21 01/28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민에게 스마트워치 보급해 건강 모니터링"
  • [머니S포토] 수제화 거리 둘러보는 나경원
  • [머니S포토] 민주당 규제혁신추진단-대한상의 정책간담회서 인사말하는 박용만
  • [머니S포토] 긴급기자회견 갖는 이언주 전 의원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민에게 스마트워치 보급해 건강 모니터링"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