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모님 지시사항' 공문 보내 쇼핑 심부름 시킨 이명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KBS 뉴스 화면 캡처
/사진=KBS 뉴스 화면 캡처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부인인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이 대한항공 비서실을 통해 해외 쇼핑을 지시한 정황이 포착됐다. 

25일 대한항공 직원이 언론을 통해 공개한 문건에 따르면 2009년 대한항공 비서실은 한 해외 지점장에게 ‘사모님 지시사항 전달’이라는 제목의 이메일을 보냈다. 여기서 사모님은 조양호 회장의 부인인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을 의미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해당 이메일에는 “지점장님 안녕하십니까? 사모님께서 아래와 같이 지시하셨습니다”라며 “(물품 이름) 제일 좋은 것 2개를 구매해서 보낼 것”, “제품 카탈로그를 보낼 것”이라는 내용이 담겼다. 말미엔 유선상으로 연락하겠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또 다른 이메일에는 보안을 강조하는 내용이 담겼다. 

2008년 대한항공 비서실은 국외 지점장 측에 ‘KKIP ITEM H/D 관련 유의사항 재강조(지시)’라는 제목의 메일을 보냈다. 여기서 KKIP는 대한항공(Korea Air) VIP에 K를 하나를 더 붙여 조양호-이명희 부부를 의미한다. ‘H/D’는 핸들링(Handling)의 약자다. 

비서실은 이메일을 통해 “KKIP ITEM 운송 시 Handling 관련 유의사항을 아래와 같이 재강조 하오니 국내외 지점장은 유념하여 부적절한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업무에 만전을 기하라”고 강조했다.

비서실은 지점장 조치사항으로 ▲메일 수신처는 개인 단위의 최소 수신처만 지정 ▲메일 내용에 최고 경영층 명기 금지 ▲운송 물품에 대한 상세 내역 기술은 지양하고 부득이 내용물 설명이 필요한 경우는 유선으로 실시 ▲물품 핸들링 시 공항 지점장이 직접 팔로우업(F/U)하라고 적기도 했다. 팔로우업은 챙기라는 의미다.

그동안 조양호 회장 일가가 대한항공 비행기를 통해 물품을 밀반입했다는 의혹이 끊임없이 제기됐지만 이를 뒷받침할 구체적인 증거가 나온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에 대해 대한항공 관계자는 “국외 물품 반입과 관련된 사안은 현재 관세청에서 조사 중인 사안”이라며 “조사결과를 지켜보겠다”고만 말했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2.56하락 17.7518:03 01/27
  • 코스닥 : 985.92하락 8.0818:03 01/27
  • 원달러 : 1104.40하락 2.118:03 01/27
  • 두바이유 : 55.64하락 0.0418:03 01/27
  • 금 : 55.32하락 0.0918:03 01/27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 [머니S포토] 취재진 질문 답하는 나경원
  • [머니S포토] 공약 발표하는 오세훈
  • [머니S포토] 남산생활치료센터 고충 경청하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