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금융, 1분기 순이익 3901억원… 전년비 76% 증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NH농협금융지주
/사진=NH농협금융지주

NH농협금융지주는 1분기 3901억원의 당기순이익을 달성했다고 26일 밝혔다. 전년동기 대비 76%, 전분기 대비 197% 증가한 실적으로 실적 개선의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농협금융이 농업인 지원을 위해 중앙회에 납부하는 농업지원사업비를 포함한 실적은 4578억원이다. 농협금융은 농협법에 의거 농협의 고유 목적사업인 농업인 지원을 위해 지주의 자회사가 농협중앙회에 매 분기 초에 분담금을 납부하고 있다.

1분기 이자이익은 1조8663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8.1% 증가했으며 수수료이익은 2966억원으로 19.8% 증가했다. 신용손실충당금은 1062억원으로 전년동기 2,174억원 대비 51.2% 감소했다.

농협금융 관계자는 "건전성 개선을 위한 체질개선과 경영혁신 노력이 실적으로 연결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자회사별로 보면 주력 자회사인 NH농협은행의 회복세가 농협금융의 실적 개선을 주도했다. 농협은행은 2016년 당기순이익 1111억원으로 저조한 실적을 보였으나 지난해 6521억원에 이어 올해 1분기 3176억원을 달성하며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비은행 부문은 증권과 캐피탈이 좋은 흐름을 이어갔다. NH투자증권은 주식시장 호조로 1281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으며 캐피탈은 자산 증가로 115억원을 달성했다. 농협생명은 233억원, 농협손보는 87억원, NH자산운용 27억원, NH저축은행 28억원 등 전반적으로 양호한 실적을 거뒀다.

농협금융 관계자는 "지난해 수익성 개선을 위한 전환점을 마련한 만큼 '2020경영혁신' 계획을 차질없이 수행해 시장을 선도하는 금융지주사로 발돋움하겠다"며 "사회공헌 1등 금융기관으로서 지역사회 기여를 더욱 확대하고 농가소득 5000만원 달성을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6.42상승 0.3618:03 01/15
  • 금 : 55.70하락 0.74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