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CK] "삼성물산, 추가 오버행 가능성 해소할 듯"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NH투자증권은 26일 삼성물산에 대해 추가 오버행 가능성에도 불구하고 부정적 영향을 크게 받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삼성물산의 1분기 실적은 매출액 7조4763억원, 영업이익 209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2%, 52% 증가했다.

이에 김동양 NH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상여금 지급으로 인한 판관비 증가에도 고부가 하이테크 프로젝트 매출화 증가에 따른 건설부문 영업이익(1580억원)이 전년대비 74% 증가했기 때문”이라며 “원자재 가격 강세에 따른 트레이딩 호조와 오거나이징 수수료 수익 인식 등에 따른 상사부문(580억원) 강세도 실적을 견인했다”고 올 1분기 삼성물산 호실적에 대해 설명했다.

또한 김 애널리스트는 “삼성물산은 삼성그룹의 최상단에 위치한 기업으로 사실상 삼성 지배구조 개편의 마지막 주자”라며 “기본적으로 보유 계열사 지분가치 상승으로 밸류에이션 메리트가 확대됐다”고 진단했다.

이어 “한화종합화학 지분 취득, 서초동 사옥 유동화 추진 등 미래 성장 동력 확보 방안 및 규제환경 변화에 대한 선제적 지배구조 개편 가능성에 시장 기대감이 매우 크다”고 덧붙였다.
 

박효선
박효선 rahs135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박효선입니다. 많은 격려와 질책의 말씀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23:59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23:59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23:59 01/15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23:59 01/15
  • 금 : 55.39하락 0.3123:59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