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대료 30%만 내세요'… 서울 장위동 '셰어하우스' 첫 입주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미영 머니투데이 기자
/사진=이미영 머니투데이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26일 공공리모델링 셰어하우스사업 첫 시범지구인 서울 장위동 입주식을 열었다.

공공리모델링 셰어하우스는 고령자, 대학생 등 1~2인 주거취약계층에 주거지원을 위해 LH가 도심 내 단독·다가구주택을 매입해서 시세의 30% 수준으로 임대하는 사업이다.

국토교통부는 2022년까지 셰어하우스 총 5만실을 공급할 계획이다.

장위동 셰어하우스는 노후 단독주택을 총 8실로 리모델링해 서울 소재 대학생에게 임대한다. 침실 등은 개인적으로 사용하고 1층 커뮤니티공간과 4층 주방, 거실 등을 공동사용한다.

박상우 LH 사장은 "대학가 인근을 중심으로 저렴하고 좋은 시설을 갖춘 셰어하우스를 지속적으로 공급해 대학생들의 주거비 부담을 줄이겠다"고 말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23:59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23:59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23:59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23:59 01/20
  • 금 : 55.19상승 123:59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